'찬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15 아파트 상가 '찬밥 신세'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안정성과 수익성을 겸비, 유망 투자상품으로 꼽혀 온 '아파트 단지 내 상가' 인기마저 급랭하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아파트 매매가 실종되면서 입주 아파트 상가분양까지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내달부터 입주가 시작될 대전시 동구 천동 주공단지 내 상가의 경우 총 13개 점포가 공개경쟁 입찰로 분양됐지만 11개 점포가 무더기 유찰됐다.

천동 주공단지 내 상가는 지난해 12월 재입찰까지 실시했으나 현재까지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대전 봉산 휴먼시아 단지 내 상가 역시 이번주에 원주민들을 대상으로 총 20개 상가 점포를 계약하고 있으나 14일 현재 계약이 체결된 점포는 3개에 불과하다.

공주신관6지구과 금산상리2지구의 경우는 사정이 더 딱하다.

지난달 22∼24일 사이 입찰을 실시한 공주신관6지구는 7개 점포 중 6개가 유찰됐고, 금산상리2지구는 6개 점포 중 4개 점포가 유찰됐다.

주공 상가는 유찰 상가라도 최초 입찰 이후 재입찰이나 선착순 분양분에서 과열입찰을 피하고 적정 분양가 선에서 상가를 고를 수 있는 이점 때문에 빠르게 소진되는 경우도 있지만 시장 상황이 워낙 좋지 않아 예전같지 않다.

실제 관저 느리울12단지 3개 점포와 관저 느리울 11단지 1개 점포는 준공 이후 지금까지 장기 미분양으로 남아 주공 입장에선 골치거리다.

주공 관계자는 "장기 미분양 상가를 원가 이하로 내놔도 팔리지 않아 무상으로 임대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간아파트 단지의 상가 분양도 일부 개발 기대감이 큰 곳을 제외하고는 분양률이 저조하다.예컨대 대덕테크노밸리 9블록, 10블록의 아파트 상가 공실률은 60%에 달하며 그나마 슈퍼마켓, 세탁소 등 일부 업종에 편중돼있다.

아파트 단지 내 상가 분양을 계획하고 있는 건설사 관계자는 "상가 분양이 예전같지 않아 공개경쟁 입찰 일정을 확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길수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