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화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11 “제천 화재참사 한마디로 인재(人災)였다”

슬라이드뉴스1-소방합동조사단장.jpg
▲ 11일 제천시 제천체육관에 마련된 제천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에서 변수남 소방합동조사단장이 최종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제천시 제공

“한마디로 ‘인재’(人災)였다.” 

소방청이 29명의 희생자를 낸 제천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에 대해 “건물 구조적 취약성·안전관리 부실·구조대의 역부족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 사고”라고 결론내렸다. 희생자 유족들을 중심으로 꾸준히 제기됐던 ‘인재(人災) 논란’이 소방당국의 사고 조사에서도 여실히 드러난 것이다. 

소방합동조사단은 11일 제천체육관에서 화재 조사 결과 최종 브리핑을 열어 “신속한 초동대응과 적정한 상황 판단으로 화재 진압 및 인명 구조 지시를 제대로 내렸어야 하는 현장 지휘관들이 상황 수집과 전달에 소홀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우선 현장 지휘 총책임자인 이상민 제천소방서장에 대해 “2층 내부에 구조 요청자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도 화재 진압 후 주 계단으로 진입하려는 최초의 전술 계획을 변경하지 않는 등 지휘관으로서 전체 상황을 장악하지 못했다”며 “가장 일반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비상구를 통한 진입이나 유리창 파괴를 통한 내부 진입을 지시하는 않는 등 지휘 역량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 서장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지휘를 맡았던 김종희 제천소방서 지휘조사팀장에 대해서도 “인명 구조를 위한 정보 파악과 적정한 활동 지시를 해야 하는데 눈앞에 노출된 위험과 구조 상황에만 집중해, 건물 뒤편의 비상구 존재와 상태를 확인하거나 알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로 인해 2층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하는 데다 구조 지시도 받은 게 없는 구조대는 현장에 도착해 3층에 매달린 1명을 구조한 뒤, 지하층 인명 검색에 나섰을 것으로 확인됐다. 무전 상황도 엉망이었다. 

소방본부 상황실은 2층에 구조 요청자들이 많다는 사실을 무전으로 전파하지 않았고, 대신 일부 지휘관들에게 유선 전화로 연락하는 바람에 구조대에 폭넓게 상황 전파가 안 됐다고 조사단은 밝혔다. 그러면서 “매우 부적절한 조치였다”고 지적했다. 소방청은 제천 화재 참사 지휘 책임과 대응 부실, 상황 관리 소홀 등의 책임을 물어 이일 충북소방본부장을 직위 해제했다. 또 김익수 소방본부 상황실장, 이상민 제천소방서장, 김종희 제천소방서 지휘조사팀장을 중징계 요구했다. 

소방 관계자는 “2차 조사를 해 상황 관리, 소방 특별조사, 교육 훈련, 장비 관리 등에 관해 규정 위반이나 문제점이 발견되면 관계자 처벌 등 상응한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

진재석 기자 luc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