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 개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2.27 정계 개편 앞두고 민심 짐작 '여론조사의 계절'






정계 개편 앞두고 신년 지역언론 여론조사 촉각












보수정당의 분열로 보수층 광역·기초의원들의 고심이 깊어지면서 지역 언론들이 신년을 맞아 내놓을 여론조사 결과에 지역 정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전국발 여론조사가 꾸준히 발표되고는 있지만, 새누리당 분당으로 본격화된 정계개편 속에서 지역별로 실시되는 여론조사는 지역 민심을 보다 정확히 읽을 수 있는 수단이기 때문이다.

27일 충청권 정가에 따르면 새누리 분당으로 당 소속 광역·기초의원들의 선택도 불가피해졌다.

친박 중심의 기존 정당에 남을 것인지, 아니면 기존 새누리 비주류 의원들이 창당할 개혁보수신당이나 아예 다른 당으로 둥지를 옮길 것인지 선택을 해야하기 때문.

특히 지방선거가 1년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재선을 위한 그들의 선택도 신중해질 수밖에 없다.

더욱이 충청권의 경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대권도전이 확실시되면서 셈법은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지역 언론들이 내년 신년특집을 맞아 실시한 지역의 대선과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는 해당 지역 민심을 읽을 수 있는 기회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대전지역 한 정가 관계자는 “전국발 여론조사 결과나 사회 분위기로 짐작을 할 수는 있지만, 지역을 중심으로 실시되는 여론조사 결과는 보다 정확한 민심을 읽을 수 있기에 관심이 갈 수밖에 없다”며 “아무래도 다음 지방선거에서 광역·기초의원 공천권에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해당지역 국회의원들의 행보에 맞춰갈 공산이 크다”고 귀띔했다.

그는 이어 “더욱이 충청권은 반 총장의 앞으로 움직임에 따른 변화 가능성도 갖고 있어 지역 광역·기초의원들의 고심이 깊을 수밖에 없다”며 “보수신당 창당과 대권 구도가 윤곽을 나타내면 지역 의원들의 행보도 빨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본보도 내년 1월 2일자 신년호를 통해 정당 지지율과 대권 주자 지지도 등을 포함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