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4만명 유치 추진속 일본은 한반도 위기 과장보도… 관광객 감소 대응 필요

메인00.jpg
▲북한 인민군 창건일인 25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F-16 전투기가 착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메인01.jpg
▲ 북한군은 지난 25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창건 사상 최대 규모로 군종합동타격시위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사진은 군종합동타격시위에 참가한 화력부대들의 타격훈련 모습. 2017.4.26 ⓒ연합뉴스

충남의 日관광객 유치 전략이 ‘한반도 전쟁설’에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충남도가 올해 일본관광객 대거 유치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한반도 전쟁설이 불거지면서 일본 내부에서 한국 관광 자제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11일 “북한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반복하고 있으므로 한반도 정세에 관한 정보에 계속 주의해 달라"며 "한국에 머물고 있거나 한국으로 가려는 사람들은 최신 정보에 주의해 달라"는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공지 이후 일본 내에서는 한국으로의 학생 파견 및 수학여행 취소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일례로 나라현 지벤학원 고등학교 등 3개교는 서울·경주·부여로 수학여행 예정했다가 연기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실제로 한반도 전쟁설 이후 일본 관광객이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관광공사 대전충남지사에 따르면 (한반도 전쟁설이 터지기 전인)이달 초까지만 해도 방한 일본인 증가율이 전년 대비 10%대에 이르렀지만, 북핵 관련 '한반도 위기' 보도가 늘어나면서 증가율이 둔화됐다.

한국관광공사 대전충남지사 관계자는 “일본 지사 등을 통해 동향을 파악한 결과 일본에서 한반도 상황이 과장 보도되면서 일본인들이 불안감에 여행을 자제하는 것 같다"라며 "당장 이달 말에서 내달 초로 이어지는 ‘일본 골든위크’에 대한 우려가 크다. 지난해 골든위크 당시(4월 25일~5월 5일) 방한 일본인은 7만 9000여명이었지만, 올해 골든위크 때는 7만여명으로 마이너스 성장율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에 도가 올해 일본 관광객 4만명 유치를 목표로 다양한 전략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칫 추진 동력을 잃을 수 있다는 우려가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특히 사드 역풍으로 중국 관광객 감소와 맞물려 일본 관광객 유치에 주력하던 상황에서 한반도 전쟁설까지 터지면서 그야말로 엎친데 덮친격인 상황이다.

다만 그동안 한·일 관계에 있어 수차례 ‘위기’와 ‘기회’가 반복돼 왔다는 점에서 장기적인 측면에서 일본 관광객 유치에 대한 능동적인 대처의 필요성도 제기된다.

김세만 한국관광공사 대전충남지사장은 “한·일 관광산업에 있어 그동안 독도문제, 역사문제 등 위기는 늘 불쑥불쑥 등장해 왔다. 하지만 위기는 또 다시 기회로 전환되며 극복돼 왔다”라며 “도 차원에서 일본 정부와 지자체, 국민 등에 한반도가 안전하다는 내용을 적극 홍보하고, 동향 파악 등을 지속적으로 해나간다면 일본 관광객은 다시 회복될 것이다. 한반도 전쟁설은 단기적인 위협요소로 생각되며, 한국관광공사 역시 지자체와 공조해 방한 일본인이 늘어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석 기자 hikms12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소가 3배많아 1시간 일찍 술이 깬다는 광고를 하고 있는 선양의 신제품 소주.

진로, 공정위에 선양 고발

선양이 지난달 선보인 신제품 'O2린'에 대해 경쟁사인 진로가 "허위광고"라며 양사간 논쟁이 불붙었다.

지난달 25일 ㈜선양은 순도 99%의 대둔산 청정 산소를 3단계에 걸쳐 주입하는 특허기술을 통해 일반 소주의 3배가 넘는 24곢의 용존산소량을 주입한 'O쐝린'을 출시한 후 '산소가 3배 많아 1시간 먼저 깨는 O2린'을 마케팅 콘셉트로 설정하고, 이를 짧게 압축한 '3O쐝1h'를 내세워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3일 진로는 "선양이 광고한 O2린 효능은 허위 과장광고로 학계 연구팀을 내세워 임상실험이라는 과학적 수단을 악용, 매출증대를 위해 소비자를 기만했다"며 선양을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했다.

이어 진로는 선양의 과대광고 행위를 공정위에 고발 조치하는 한편 신속한 대응을 위해 관련 학계 측 전문가를 섭외하는 기민함을 엿보였다.

이날 진로 관계자는 "상식적으로 숙취해소는 음용자의 체질에 따라 따르고, 산소의 인체 알코올 분해에 대한 효능도 검증된 것이 없다"며 "진위가 밝혀지면 선양은 소비자를 현혹한 것에 따른 모든 책임을 감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일부 학계에서는 "'음료 또는 주류에 용존되어 있는 산소가 인체나 숙취해소에 도움이 된다'는 확실한 근거는 아직까지 없다"며 "인체에 에탄올을 정맥 주사한 후 산소수를 음용시키고 에탄올 제거 속도를 측정해본 결과 속도 차이가 없었으며, 그 원인에 대한 해석도 파악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학자들도 있다.

또 진로는 일본 나고야 대학의 코지 이시다 교수 연구팀의 연구 자료를 인용, "산소가 함유된 주류(360㎖)의 산소 섭취량(용존산소 21곢 가정)은 7.56㎎으로 생산 후 보관, 유통을 거쳐 최종 소비자의 개봉 시 누수되는 산소량은 감안되지 않았다"며 "선양의 광고처럼 O2린 1병을 마실 때 21곢 전량을 섭취할 수 있는 것은 사실과 달라 부당한 허위광고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선양 측은 "최근 '산소가 3배 많아 1시간 먼저 깬다'는 O2의 숙취 해소 효능은 단국대 이숙경 교수 연구팀의 과학적인 임상 실험에 근거한 것으로 진로가 희박한 외국 자료로 O2린을 비방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응대했다.

결국 대전과 충남지역의 소주 시장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전쟁을 벌인 선양과 진로는 이제 식탁을 넘어 법정싸움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박진환 기자 pow17@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