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육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2.14 세종대왕님 신사임당님… 장학재단 도와주세요






지자체 장학재단 기업 등 외부 기부금 찬바람






사진/ 대전인재육성장학재단 홈페이지 캡처







국내 경기침체가 이어지면서 각종 기부의 손길이 끊어진 가운데 지역 인재육성을 위한 장학사업도 갈수록 위축되고 있다.


2009년 설립된 대전인재육성장학재단도 기부금 실적이 저조해 사실상 시 출연금에만 의존하고 있어 지역사회의 관심이 절실한 상황이다. 

대전인재육성장학재단은 글로벌 지역 인재를 육성하자는 취지로 설립된 시 출연기관이다. 현재 재단 이사장은 권선택 시장이고, 사무국장은 정책기획관이 맡고 있으며, 사무실 직원(2명)도 편의상 시청에서 근무한다. 문제는 경기침체와 인재육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 부재로 시 출연금 외에는 기업이나 개인의 기부 발길이 끊겼다는 점이다. 

실제 기업(법인)의 기부금은 2014년(2400만원) 이후 끊겼고, 개인 및 단체도 2014년(9900만원)을 정점으로 2015년 500만원, 올해(10월 현재) 600만원 등으로 크게 줄었다. 시 예산을 맡아 운영하고 있는 2개 금융기관(KEB하나은행, 농협은행)의 기부 실적도 저조하다. KEB하나은행은 2009년 설립 당시 2억원을 내놨지만, 2012년(2000만원) 이후 매년 1000만원 수준에 머물러 있고, 농협은행도 2010년 5000만원 기부 이후 전혀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설립 당시 2021년까지 200억원의 기금을 적립하겠다는 목표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올해 현재 기금 적립액은 43억 1000만원으로, 설립 당시부터 매년 15억 이상을 적립해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현실을 감안하면 턱없이 부족한 상태다. 게다가 1%대 저금리로 이자수익이 낮은 것도 안정된 장학사업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시도 저금리에 따른 이자수익을 기대할 수 없는 만큼 기금 적립보다는 사업에 필요한 만큼 출연금을 책정해 매년 사용하는 쪽으로 정책방향을 바꿨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시가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 인재양성의 필요성과 기부에 대한 시민 의식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다. 장학사업은 미래 지역을 이끌어갈 인재를 키우는 장기적이고 필연적 요소인 만큼 정책적으로도 우선순위에 두고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장학재단이 직접 나서 외부에서 직접 기부금을 모으기에는 다양한 규제가 뒤따라 어려움이 많은 게 사실”이라며 “앞으로 재단을 알리는 홍보활동 등을 강화해 시 출연금 뿐 아니라 기업과 시민의 동참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