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택 선수처럼 멋진 국가대표가 될 거예요.”

운동선수에게는 치명적이라 할 수 있는 선천적 청각장애(3급)를 딛고 전국 초등부 테니스 1위 자리에 오른 선수가 있다.

이 인간 승리의 주인공은 제천시 신백초등학교에서 테니스 선수로 활약중인 이덕희(3학년)군.

입학 전부터 테니스 라켓을 잡은 이 군은 지난 1월 제주도 서귀포에서 열린 ‘탐라배’를 시작으로 ‘연천 군수배’, ‘전국종별’, ‘회장기’, ‘학생선수권’, ‘영주 국제주니어’, ‘양구 국제주니어’, ‘교보생명컵’, ‘회장배’, ‘충북종별 대회’ 등 9개의 전국대회에 출전해 모두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 군은 특히 전국의 78개 초등학교와 해외 9개국(미국 일본 중국 대만 태국 싱가폴 말레이시아 홍콩 그리스)에서 모두 540명(국내선수 400, 외국선수 60, 임원 80)이 출전한 ‘영주국제주니어’와 ‘국토정중앙배국제주니어대회’에서도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군계일학(群鷄-一鶴)’의 실력을 뽐냈다.

이 군의 가장 큰 장점은 뛰어난 순발력을 바탕으로 한 강한 서비스와 날카로운 스트로크. 이런 장점은 신체적 ‘핸디캡’을 갖고 있는 이 군이 같은 또래 선수들을 제치고 전국 랭킹(남자 10세부) 1위에 오른 비결이기도 하다. 이 군을 지도하고 있는 김서희 코치는 “부모의 남다른 관심과 과학적인 훈련 덕에 덕희의 실력이 날로 좋아지고 있다”며 “지난 10월 열린 제14회 한국초등연맹회장배 전국테니스대회’에서는 두 살이나 많은 선수들과 겨루고도 3위를 차지할 정도로 또래에서는 대적할 상대가 없다”고 칭찬했다.

태어날때부터 귀가 들리지 않았던 이 군은 현재 상대방의 입모양을 보고 뜻을 이해하는 구화(口話)로 사람들과 소통한다. 하지만 구화만으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훈련 중에는 코치와 손짓발짓을 섞어가며 의견을 나눌 수 밖에 없는 불편함도 많다.

이 군의 아버지(35)는 “비록 정상인들처럼 소리를 전혀 들을 수는 없지만 덕희가 워낙 테니스를 좋아하고 성격도 좋아 선수 생활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면서 “실력이 계속해서 늘고 있어 내년에는 국내 대회 뿐 아니라 세계대회에도 도전해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석주 신백초 교장은 “열악한 환경속에서 장애를 딛고 훌륭한 선수로 성장하고 있는 이 군이 자랑스럽다”면서 “우수한 선수 육성을 돕는 기업체나 지자체의 적극적인 후원이 아쉽다”고 말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