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행정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8.15 [르포] BMW 리콜 첫 날…마음은 급한데 끝이 안 보이네

1면-BMW1.jpg
국토부가 BMW 리콜 대상차량에 대해 '자동차관리법' 제37조에 따라 점검명령과 함께 운행정지명령 발동을 각 자치단체장들에게 요청한 가운데 휴일인 15일 대전 대덕구 와동 BMW 대전서비스센터에 점검을 받기위한 차량들이 길게 줄지어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15일 낮 12시경 대전 대덕구 와동에 위치한 BMW 대전서비스센터는 입구부터 차량안전점검을 받으려 찾아온 차량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이날은 국토교통부가 14일 안전진단을 안 받은 BMW에 운행정지 명령을 통보하기로 한 첫 날이다. 국토부는 올해 들어 30여대가 넘는 BMW 차량에서 화재 사고가 나자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은 강제로 운행정지 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이미 서비스센터는 이날 오전 일찍부터 수십여대의 차들이 찾아와 점검을 받거나 대기하고 있었다. 몰려든 차량들로 인해 센터 안 주차공간이 턱 없이 부족해지면서 20여대 넘는 차량들이 인도 위까지 두 줄로 길게 늘어서 있었다. 센터 안 정비공간에서 대기하고 있는 차량까지 합치면 대략 60대가량이 정비를 기다리는 것으로 보였다.

인력 부족 역시 심각했다. 서비스센터에 따르면 점검해야 하는 차량에 비해 담당하는 직원이 부족해, 다른 부서 직원들까지 차출해 고객을 대응하고 있다. 최근 몇주간 낮 시간 뿐 아니라 하루 24시간 안전진단 서비스를 진행해왔다. 문의 전화가 쏟아지면서 서비스센터 전화는 이미 먹통된지 오래다. 

1면-BMW2.jpg

정부는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 2만 7000여대에 강제 운행정지명을 내리도록 지방자치단체에 요구했다. 

대전시는 BMW 자동차가 총 8285대 등록된 것으로 집계 중이며, 이중 4000여대가 리콜 대상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중 수십여대는 아직 리콜 대상이면서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들로, 늦게까지 점검을 미루다 이날 정부의 운행정지 명령이 떨어지자 막판에 발걸음을 한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센터 관계자는 "이미 2주전부터 안전점검을 받으려고 차들이 몰려들었다”며 “마무리 단계이기는 하나 당분간은 계속 분주할 것 같다”고 말했다. 

BMW 차주들은 ‘피해자’ 격이라며 정부의 대처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이미 BMW 차량은 가격이 크게 떨어졌으며 대형빌딩이나 공공기관 주차장에서의 BMW 주차 금지도 확산되는 형국이다. 

이날 서비스센터를 찾은 BMW 320d 차주는 “BMW 차량 전체가 언제라도 화재가 날 차량으로 매도되고 있다. 거리에 다니는 것 조차 사람들 시선으로 불편할 지경”이라며 “정부는 오로지 책임을 차주에게만 떠넘기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전진단을 받은 BMW 차량에도 화재가 나면서 정부의 대책에 불만이 커지고 있다. 정부는 아직까지도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지 못하고 있어 불 붙은 BMW 논란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다. 

윤지수 기자 yjs7@cctoday.co.kr

1면-BMW3.jp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