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협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2.27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우선협상대상 ‘㈜하주실업’ 선정

도시公 “참여확약 후 본협약”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로 ㈜하주실업이 최종 선정됐다. 대전도시공사는 향후 60일간 본협약 체결을 위한 협상에 들어가며 사업의 안정성을 위해 법적 구속력을 갖고 추진할 계획이다.

27일 도시공사는 신청기업 3곳 중 ㈜하주실업이 800점 만점에 694.33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날 건축, 교통, 환경, 경영, 금융 등 12개 분야 14명으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는 ㈜하주실업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 사진 = 유성복합터미널조감도.

㈜하주실업은 사업계획서에 재무적 투자자로 교보증권, 시공사로 동부건설과 태경건설, 테넌트(입점예정업체), 그리고 롯데쇼핑, 롯데시네마, 롯데 하이마트 등이 참여 의향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업체가 제시한 유성복합터미널 사업비는 총 2760억원이며, 사업비 중 2400억원은 교보증권을 통해 조달할 계획이다. 이어 연면적 17만 3228㎡에 지상 9층, 지하 4층 규모에 터미널, 영화관, 백화점 등의 시설을 입점하겠다고 제시했다.

도시공사는 재무적 투자자와 책임시공을 담보하는 시공사간 컨소시엄(SPC)을 구성해 법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는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추진할 방침이다. 또 참여확약(재무적투자, 책임준공, 입점계획)에 대한 명확성이 담보되지 않을 경우 본협약을 체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본협약 체결 후 협약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이행 보증금을 몰취하고 컨소시엄 구성원에게 2년간 도시공사 사업참여를 제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유영균 도시공사 사장은 “선정평가위원회가 ㈜하주실업을 사업비 규모나 사업계획 부문에서 다른 업체보다 실현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며 “사업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향후 대전시와 도시공사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