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위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1.01 대전 홍도육교 공사현장 안전대책 시급


▲ 홍도육교오거리 횡단보도 상층에서 철거공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기본적인 안전망 하나 설치돼 있지 않다. 제보사진

대전 홍도육교 개량(지하화)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인근 주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공사현장이 화재는 물론 교통사고 등 각종 위험에 노출돼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현재 공사가 이뤄지고 있는 홍도육교 인근은 홍도아파트와 솔랑마을아파트 등 아파트가 밀집해 있고 바로 옆에는 초등학교도 위치해 있다.

주거밀집구역인 만큼 각종 불편이 따르고 있지만 가장 큰 문제는 미흡한 안전대책으로 인해 사고가 우려된다는 점이다. 실제 한 주민 제보에 따르면 안전이 문제되는 다양한 공사현장 사진과 동영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

먼저 확인된 부분은 홍도육교오거리(현 삼성오거리)로, 공사 이후 직진 차선을 좌회전 차선으로 변경했지만 도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제보자 A 씨는 “나 또한 접촉사고를 당했고 그동안 사고 장면도 여러 번 목격했다”며 “교통체증도 감수하고 있는 마당에 교통사고까지 겪어 황당하기 그지없다”고 토로했다.

홍도육교오거리는 운전자뿐 아니라 보행자들도 위험에 노출돼 있다. 홍도육교 아래 위치한 오거리 횡단보도는 많은 주민들이 이용하고 있지만 안전장치는 부재한 실정이다.

육교는 상부 슬래브를 절단해 인양된 상황이고 현재 거더(beam)만 남아 있다.

A 씨는 “건널 때 마다 위에서 공사 잔해가 떨어질까봐 불안하다”며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어 어린이는 물론 노약자도 많이 건너는데 공사현장이 머리 위 그대로 노출돼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조치를 요구했다.

공사현장 안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따른다.

제보영상에는 한 공사인부가 현장에 놓인 가스통 옆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 모습도 확인 할 수 있었다. 가스폭발에 의한 화재는 대형 참사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만큼 공사인부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대목이다.

이에 대해 시는 공사현장과 주변 안전대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차선의 경우 재도색을 실시할 계획이며 현장점검도 나가는 등 인부들의 안전관리에 집중하겠다”며 “횡단보도 위 거더는 조만간 전체를 인양할 예정으로 안전망 작업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