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0.25 정계개편 어수선… 지역 야권 예비후보 안절부절

야권통합 각종 변수에 혼란, 원내 1당 변경여부 이목집중, 지방선거 입지자 셈법 분주

메인01.jpg

급물살을 타던 야권통합이 곳곳에서 나타난 새로운 변수에 주춤하면서 충청권 지역 정가도 술렁이고 있다. 특히 내년 지방선거 입지자들은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중앙 정치권의 분위기에 따라 달라지는 셈법에 분주한 모습이다.

우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 중도통합론은 당대 당 통합이 아닌 정책 연대로 가닥이 잡혔다.

지역위원장 사퇴 문제로 당이 시끄러운 상황에서 중도통합론에 대해 국민의당 호남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당내 거센 반발이 일자 안철수 대표가 한 발 물러선 것으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우리의 가치와 정체성을 기반으로 중도개혁의 구심력을 형성해야 한다”며 “우리의 가치와 정체성이 공유되는 수준에서 연대의 가능성을 살펴보고 연대 수준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빠른 진척을 보였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통합파 간 보수통합은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을 둘러싼 한국당 내 갈등으로 주춤한 상황이다.

보수통합을 이끌던 홍준표 대표에게는 약점으로 작용할 수 있는 ‘성완종 리스트’을 두고 당내 ‘비박’과 ‘친박’이 격돌하면서 보수통합이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양새다.

이런 상황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권 움직임을 관망하면서도 내년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듯하지만, 야권 정계 개편에 따라 선거 전략이 달라질 수밖에 없어 촉각을 세우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다.

더욱이 보수통합 규모에 따라 원내 1당이 바뀔 수도 있는 만큼 편치만은 않은 입장이다.

이처럼 중앙 정치권이 요동치면서 지역 정가도 크게 술렁이고 있다.

특히 야권에서 출마를 준비 중인 예비후보들은 정계 개편 방향에 따라 달라질 공천 경쟁이나 선거 구도를 계산하느라 분주하면서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역 정가 한 인사는 “야권 정계 개편 윤곽은 어느정도는 나왔다고 하지만 각 정당별로 내홍을 겪으면서 앞으로 새롭게 나타날 변수도 많다. 

이 때문에 내년 지방선거 공천 작업이 본격화되는 내년 초까지는 어떠한 변화가 생겨날지 모른다”며 “지역 정가, 특히 내년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 중인 예비 후보자들에게는 ‘멘붕’이라고 표현될 만큼의 혼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