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썹(HACCP.위해요소 중점관리기준) 및 유기가공식품 인증을 받은 보령우유가 지난 2017년 말 한살림소비자생활협동조합 런칭 이후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보령=송인용 기자


해썹(HACCP.위해요소 중점관리기준) 및 유기가공식품 인증을 받은 보령우유가 지난 2017년 말 한살림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하, 한살림) 런칭 이후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전국단위의 생협 매장인 한살림과 수도권 프리미엄 온라인 쇼핑몰 마켓컬리 입점을 통해 보령우유를 많은 소비자들에게 알리고, 이를 통해 저변확대를 진행하고 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18년도 유기농 유제품 시장은 2008년 약50억원 규모에 비해 10년 새 20배 성장한 1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보령우유는 한살림 입점 후 한살림 활동가들의 생산지 방문과 일반 방문객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 서비스를 통해 인지도 확대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보령우유도 한살림에 우유와 요거트 납품후 매출이 10배 가까이 올랐다. 친환경 전문 매장인 한살림에 입점한 것을 성장기반으로 내실다지기를 충실히 한 이후, 지역내 잉여 유기농축산물을 활용해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일 예정이다. 

보령우유는 2018년 초 오픈한 유기농 유제품 판매장 ‘우유창고’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점차적으로 다가가고 있다. 

우유창고는 보령우유에서 운영하고 있는 유기농 유제품 판매장으로 유기농 유제품 판매는 물론이고, 유기농에 대한 저변 확대를 위해 체험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많은 유업체에서 유제품을 활용한 매장을 선보이고 있지만, 그 중 우유창고는 고유의 컨셉을 통해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점차 늘어나는 방문객과 다녀온 후기 등을 통해 시너지를 불러일으켜 SNS상에서 6천건 이상의 태그가 검색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특히 SNS상에서 크게 화제가 된 우유창고는 머드축제와 휴가시즌이 겹쳐지는 지난 8월 방문객만 2만명으로 추산되어, 문전성시를 이뤘다. 많은 방문객을 통해 다양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파악할 기회를 얻게 되었고, 이번 겨울 인근에 위치한 천북 굴 축제기간에도 많은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농촌융복합산업 전문가인 배재대학교 안영직 교수는 "우수한 유제품을 소비자들이 만나볼 수 있는 긍정적인 사례로 향후 이와 같은 사례가 증가될 것"으로 농촌융복합산업의 전망을 예측했다. 

한편 보령우유는 유기농축산물을 활용한 6차 산업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보령시 천북면 하만리 일원에 총사업비 34억2000만 원이 투입돼 전처리 및 냉장(917.35㎡), 우유가공(156.6㎡), 요거트 제조시설(156.6㎡), 체험 판매장(330㎡)등 모두 1560.55㎡의 규모로 조성됐다.

보령=송인용 기자 songiy@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사진 = 지난달 18일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서 열린 머드축제에서 관광객들이 줄을 지어 게임을 즐기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주요기사 더보기

지난달 30일 끝난 제20회 보령머드축제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최고의 축제로 면모를 여지없이 보여주며 성대한 막을 내렸다. 

역대 최대 586만여명이 다녀간 머드축제는 K-POP 공연과, 뉴질랜드 축제 수출, 후원금 증가 등 지속가능한 축제로 승화되면서 글로벌 축제임을 다시한번 입증했다. 시는 지난 21일 개막 이후 10일간 유료체험 입장객 5만3072명과 외국인 62만2000명 등 모두 568만8000명이 대천해수욕장 방문은 물론, 머드축제에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대천·무창포IC, 종합터미널, 공영주차장, 펜션단지 수용인원, 백사장, 축제 유료체험시설 입장객수 등을 토대로 산정한 것으로 지난해 축제기간 방문한 399만5000명 보다도 약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대성황은 무엇보다도 1년 중 단 10일간 열리는 보령머드축제를 방문하기 위해 기다려온 전 세계인들의 염원이 큰 몫을 했으며, 스릴과 재미, 체험을 통해 내·외국인,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모두를 개구쟁이로 만드는 유일한 축제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특히 올해는 싸이, 아이유 등 인기는 물론, 가창력까지 겸비한 대한민국 최고의 슈퍼스타 공연과 아이돌, 힙합, 락 등 K-POP 슈퍼 콘서트도 함께 열리며 낮과 밤 구분 없이 수많은 관광객들이 불야성(不夜城)의 같은 환상적인 휴가를 보내기엔 더할 나위 없었다. 

머드축제가 날로 성장하면서 기업 후원과 축제 수출이라는 성과도 거뒀다. 올해 머드축제 지정기부금은 모두 8억4494만 원으로, 지난해 3억6200만원 보다 무려 23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동일 시장은 "세계 최고의 축제라는 자긍심으로 축제관계자와 시 공무원, 자원봉사자 모두 최선을 다해 준비했고, 시민과 관광객들의 관심과 참여로 축제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고 말했다. 

보령=송인용 기자 songiy@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