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지난달 18일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서 열린 머드축제에서 관광객들이 줄을 지어 게임을 즐기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주요기사 더보기

지난달 30일 끝난 제20회 보령머드축제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최고의 축제로 면모를 여지없이 보여주며 성대한 막을 내렸다. 

역대 최대 586만여명이 다녀간 머드축제는 K-POP 공연과, 뉴질랜드 축제 수출, 후원금 증가 등 지속가능한 축제로 승화되면서 글로벌 축제임을 다시한번 입증했다. 시는 지난 21일 개막 이후 10일간 유료체험 입장객 5만3072명과 외국인 62만2000명 등 모두 568만8000명이 대천해수욕장 방문은 물론, 머드축제에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대천·무창포IC, 종합터미널, 공영주차장, 펜션단지 수용인원, 백사장, 축제 유료체험시설 입장객수 등을 토대로 산정한 것으로 지난해 축제기간 방문한 399만5000명 보다도 약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대성황은 무엇보다도 1년 중 단 10일간 열리는 보령머드축제를 방문하기 위해 기다려온 전 세계인들의 염원이 큰 몫을 했으며, 스릴과 재미, 체험을 통해 내·외국인,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모두를 개구쟁이로 만드는 유일한 축제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특히 올해는 싸이, 아이유 등 인기는 물론, 가창력까지 겸비한 대한민국 최고의 슈퍼스타 공연과 아이돌, 힙합, 락 등 K-POP 슈퍼 콘서트도 함께 열리며 낮과 밤 구분 없이 수많은 관광객들이 불야성(不夜城)의 같은 환상적인 휴가를 보내기엔 더할 나위 없었다. 

머드축제가 날로 성장하면서 기업 후원과 축제 수출이라는 성과도 거뒀다. 올해 머드축제 지정기부금은 모두 8억4494만 원으로, 지난해 3억6200만원 보다 무려 23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동일 시장은 "세계 최고의 축제라는 자긍심으로 축제관계자와 시 공무원, 자원봉사자 모두 최선을 다해 준비했고, 시민과 관광객들의 관심과 참여로 축제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고 말했다. 

보령=송인용 기자 songiy@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령 대천해수욕장 머드축제를 다녀왔습니다.
돌 지난 지윤이가 머리도 빡빡 깍고 바닷가에서 엄마랑 신나게 놀고 있네요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