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판뒤집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27 [10.29 연기군수 보선]막판 굳히기·뒤집기 대결 총력전
10·29 연기군수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남긴 27일 각 정당과 후보들은 막판 총력전을 펼쳤다. 이날 각 후보들은 지지층 다지기와 부동표심을 잡기 위해 전략지역에 화력을 집중했고 유권자와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조직망을 총동원하는 '1대 1 대면선거운동'에 주력했다.

한나라당은 박희태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참석한 대규모 거리유세를 통한 고공지원과 충청권의 당 조직망이 모두 동원되는 저인망식 선거운동을 병행하며 막판 지지율 견인에 '올인'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박 대표가 조치원읍 조치원역 앞 네거리에서 지원유세를 통해 "집권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지역발전을 앞 당길 수 있다"며 "최무락 후보를 당선시켜 충남에 한나라당의 불씨를 살려 달라"고 역설했다.

한나라당은 또 대전과 충남, 충북 시·도당 및 각 당협위원회별로 연기지역의 지인들을 대상으로 지지호소에 나서는 등 기존 당 조직망을 풀가동하며 지지율 끌어 올리기에 사력을 다했다.

민주당은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이 상호공방전 등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다며 젊고 깨끗한 이미지의 박영송 후보를 전면에 내세우는 차별화 전략을 막판까지 이어가겠다는 복안이다.

민주당은 또 안희정 최고위원과 양승조 도당위원장이 조치원읍과 면 단위를 부지런히 오가며 고정지지층 결집에 주력하면서 지지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젊은층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어린이도서관' 건립 등 생활공약을 내세워 막판까지 집중 공략할 방침이다.

선진당은 공식 선거운동 종료를 앞두고 심대평 대표 지지성향 유권자들을 최종적으로 투표소로 이끌기 위한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심 대표가 지난 4월 총선 출마를 위해 읍·면 단위까지 구성된 기존 조직망을 가동해 연기지역의 '심대평 정서'를 유한식 후보에 대한 지지로 연결시킨다는 전략이다.

선진당은 또 유 후보 지지성향이 두터운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 외곽의 농촌지역 유권자들의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막판까지 당원 및 조직망 등을 최대한 활용해 투표 참여도 독려할 계획이다.  김일순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