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2.13 대통령 꿈꾸는 도지사와 시장의 신경전






'여론조사 지지도 잡아라'…대권주자급 안희정-이재명 신경전






안희정 충남지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보빌딩에서 열린 '2016 한국행정학회 기획세미나'에서 '지방분권과 사회적 경제'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 좌측) 이재명 성남시장이 4일 오후 경기도 광명시 일직동 KTX 광명역 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기초자치단체장 협의회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기 대선이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대선후보들의 움직임도 빨라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권 후보로 분류되는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설전을 벌이고 있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번 설전은 이 시장의 ‘반(反)문연대’ 의혹 발언에서 시작됐다. 

이 시장은 12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의원의 우산으로 제가 들어가야 한다. 다 합쳐서 국민을 위해 일하는 머슴들의 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 시장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박)원순 형님과 함께 국민 승리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최근 이 시장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를 바짝 따라붙은 상황에서, 이 시장의 이같은 발언은 더민주 경선을 ‘문재인 대 반문재인’ 구도로 만들겠다는 의구심을 받기 충분했다.

즉, 이 시장이 최근 급상승한 여론조사 결과를 등에 업고 당내 경선에서 문재인 전 대표와의 양자구도를 만들겠다는 것으로 풀이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시장의 이같은 발언에 안 지사가 ‘유감’이라는 말로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안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는 대의명분으로 하는 것. 안희정·박원순·김부겸·이재명이 한 우산, 한 팀이 되려면 그에 걸맞은 대의와 명분을 우선 말해야 한다”며 “대의와 명분이 바로 국민을 주인으로 모시는 정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의도 명분도 없는 합종연횡은 작은 정치이고 구태정치이며 오로지 자신이 이기기 위한 사술로 전락할 것”이라고 꼬집으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큰 정치-새정치를 합시다”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의 반박에 이 시장은 “팀플레이 하자고 한 말을 반문연대하자는 말로 들었다”는 말로 해명했다. 정청래 전 더민주 의원도 1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재명의 '반문재인' 연대 제안 거부, 진의가 왜곡됐을 수는 있지만 이런 제안은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분란의 빌미가 될 듯”이라며 “이재명 시장께서 잘 수습하시길 바란다”고 안 지사의 손을 들어줬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