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뉴스1-부동산.jpg
▲ ⓒ연합뉴스

세종시 서북권을 중심으로 매머드급 개발사업이 잇따르면서 신도심(행정중심복합도시) 일대 부동산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세종시 북부권인 연서면 일원에 330만㎡ 규모로 조성되는 ‘국가산업단지’와 서부권인 장군면 서세종나들목을 잇는 ‘서울~세종고속도로 노선’이 개발호재의 중심축이다. 

해당사업 개발 소식에 상대적으로 저평가 받았던 서북권 부동산 시장이 재조명 되는 분위기. 행복도시 1생활권 고운동, 아름동과 6생활권이 대표적인 수혜지역으로 손꼽히고 있다. 

개발사업의 개요를 보면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산단은 연서면 일원에 330만㎡ 규모로 조성된다. 준공 예정은 2026년이다. 세종시 국가산단은 스마트시티 분야 실증·창업·기업 성장 등 입지 수요를 맞출 수 있는 복합형 산업단지, 직장·주거 근접과 편의 기능이 어우러진 고용 친화형 산업단지 형태로 만들어질 계획이다. 국가산단에는 수많은 기업들과 종사자들이 들어서 부동산 시장에 큰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2024년 완공 예정인 서울~세종 고속도로도 서북권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적잖은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해 장군면 일대에 해당 고속도로 노선을 잇는 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대안1은 장군면 하봉리(대전당진고속도로 서세종IC)가, 대안2는 장군면 봉안리 인근으로 압축되면서 최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고속도로 나들목과 국가산업단지의 입지는 개발지역 일대의 공동주택과 토지가격을 상승시키는 주된 요인으로 손꼽힌다는 설명이다. 

세종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고속도로 나들목과 대규모 산업단지 개발 소식은 부동산 시장을 이끄는 가장 큰 호재로 작용한다”면서 “이번 두건의 개발사업 소식은 그동안 저평가 받았던 세종시 서북권의 가치를 상승시키는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국가산단의 수혜지역인 고운동과 아름동은 그동안 신도심 내에서 부동산 가치가 저평가 된 곳이다.

KB 부동산의 아파트 시세를 보면 정부세종청사가 위치한 어진동이 1650만 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뒤를 이어 보람동 1442만 원, 대평동 1439만 원, 소담동 1436만 원, 새롬동 1416만 원, 도담동 1370만 원, 다정동 1340만 원, 종촌동 1158만 원, 한솔동 1049만 원, 아름동 1023만 원, 고운동 974만 원 순을 나타냈다. 

현재 고운동과 아름동의 시세가 가장 낮은 수준. 이번 개발사업을 통해 반등의 기회를 맞이할 수 있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신도심 내 한 공인중개사 사무실 관계자는 “국가산단 입지 발표 이후 고운동과 아름동을 중심으로 한 아파트 문의가 예전에 비해 늘고 있다”면서 “해당지역은 기축아파트가 주를 이루면서 쾌적한 생활여건이 완비된 곳으로 부동산 가치가 반등 될 수 있는 여건이 충분하다. 또한 6생활권도 국가산단의 수혜지역으로 손꼽혀 프리미엄이 상승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대덕특구 첨단기술력 융합 등
전문가들 인프라 필요성 강조
지역내 산단배치 편중도 해소


메인01.jpg
▲ 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요기사 더보기

수도권 기업체들의 공장 유치를 위해 대전 서남부권에 국가산단을 조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다양한 업체가 한자리에 집적된 국가산단으로 개발하자는 것이다. 

8일 업계 등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 기업이 비수도권으로 이전하는 경우 지방세특례제한법에 따라 7년간 개인지방소득세 100%, 이후 3년간 50%를 감면해주고 있다.

하지만 올해 말 이 혜택이 종료됨에 따라 내년부터 수도권 기업들의 과밀현상은 더욱 심화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수도권 기업이 대전으로 이전할 경우 일자리 창출은 물론 인구절벽을 해소할 열쇠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문가들도 수도권 기업 공장들의 뛰어난 생산력과 대덕연구개발특구·KAIST가 개발한 첨단 기술력이 융합된다면 대전이 제4차 산업혁명 주도권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박희원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대전 서남부권에 국가산단이 조성되면 수도권 기업 유치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대전에서 다양한 기술들이 실제 제품으로 구현될 것”이라며 “대전이 제4차 산업혁명특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국가 주도의 새로운 산단부지 조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박미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대전지회장은 “대전에는 큰 기업들이 없다. 수도권 기업들이 대전에 내려와 공장을 운영하고 싶어도 비싼 땅 값에 발길을 돌린다”며 “대전 서남부권 국가산단 조성을 통해 저렴하게 부지를 공급한다면 국내 교통 중심지인 대전에 수도권 기업들이 몰려올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대전이 제4차 산업혁명특별시로 자리매김하는 것은 물론이고 지역 내 균형있는 산단 배분을 위해 국가산단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임성복 대전·세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가산단은 인프라 조성 비용을 국가가 부담한다는 점에서 한국이 제4차 산업혁명에서 세계적으로 주도권을 잡기 위해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대전지역에서 진작 추진됐어야 할 사업”이라고 말했다.

임 선임연구위원은 “대전지역 내 산단이 대덕구와 유성구, 동구에 집중돼 있어 서구가 상대적으로 소외된 측면이 있다”며 “대전 서남부권인 서구 기성, 학하·진잠지역에 국가산단을 조성해 수도권 기업 유치 및 지역 내 산단 배치 불균형도 해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