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2.22 산란계 사실상 전멸 위기… 닭이 먼저일까 알이 먼저일까






산란계도 전멸위기… 닭이 먼저일까 알이 먼저일까








역대 최악의 AI가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의 가금류 수의사들로 구성된 한국가금수의사회가 정부에 살처분 정책과 백신 도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22일 대전 유성 라온컨벤션에서 열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조기종식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한 한국가금수의사회 수의사들과 농식품부 관계자들이 AI 피해양상과 대처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알 낳는 닭 5마리 중 1마리 이상이 도살 처분돼 '계란 대란' 사태가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


천안지역의 경우 사육 중인 가금류 절반 이상이 살처분 되거나 살처분이 예정된 가운데 산란계는 사실상 전멸 위기에 처했다. 이 지역 가금류 사육두수는 산란계 267만 마리, 육계 185만 마리, 토종닭 77만 마리, 오리 28만 마리 등 총 607만 6000마리다. 이중 22일 현재 31개 농가의 AI 발생과 예방 살처분 16개 농가를 포함해 살처분이 되거나 살처분 예정인 가금류는 309만 마리에 이른다. 특히, 살처분 및 살처분 예정인 가금류 중 산란계는 262만 마리를 넘어서며 통계상 천안에 남는 산란계는 5만 1000마리에 불과하다. 시는 살처분을 위해 2058명의 인원과 145대의 대형장비를 동원했으며, 방역초소는 20개소로 증설했지만 AI 확산을 막지는 못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보면 그 피해는 상당하다. 이미 전체 사육대비 38.6%에 해당하는 32만7000 마리의 산란종계가 도살 처분됐다. 당장 알 낳는 닭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병아리가 닭이 돼서 알을 낳을 수 있게 되기까지의 적어도 6개월이 걸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계란 부족 사태는 내년 6월까지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

일각에서 기초 소독 미흡이 충남도내 조류인플루엔자(AI)의 확산을 부추겼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고병원성 AI(N5H6) 확진 농가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농장의 소독제 사용실태에서 근본적인 문제가 발견된데 따른 것이다.

22일 국회 위성곤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고병원성 AI 확진농장의 사용소독제 내역’에 따르면 충남도내 고병원성 AI 확진농가 22곳 중 19곳(중복제외)이 효력이 미흡하거나 미권고된 소독제 등 부적정한 소독제를 사용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상세 내역을 보면 22개 농가 중 4개 농가가 AI 확진 당시까지 효력이 미흡한 소독제를 사용하고 있었다. 

앞서 정부는 AI의 확산을 막는 기본적 수단인 소독제의 효능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지난 1~5월 62개사, 172개의 AI 및 구제역 소독제품에 대한 효력시험을 실시한 바 있다. 그 결과 27개의 AI 소독제가 효력 미흡으로 판정돼 판매중지 및 회수 등의 조치가 이뤄졌지만, 이번 농장 역학조사 결과 도내 4개 농가에서 효력미흡 소독제가 회수되지 않고 지속 사용되는 등 그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음이 드러났다. 또 16개 농가에서는 겨울철 낮은 온도에서의 효력 문제로 산화제 계열의 소독제를 사용토록 한 정부의 권고에도 불구, 산성제 등 미권고 소독제를 사용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2013년 용역을 실시한 ‘소독제 현장적용 및 유효성 평가 보고서’를 보면 산화제 계열인 NaDCC(이염화이소시아뉼산나트륨)를 제외한 대부분의 소독제가 온도가 떨어짐에 따라 효력이 저하됐다. 이에 정부는 겨울철에는 저온에서 효과적인 산화제 계열의 소독제를 사용할 것을 권장했지만, AI가 확진된 도내 가금류 농가의 대부분은 권고를 준수하지 않았다. 특히 AI 확진 농가 중 2개 농가에는 소독제 자체가 배치돼 있지 않았다는 점은 AI 기초 소독 실태의 헛점이 여실히 드러난 것을 반증하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이 농가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소독제 관리강화, 소독제 효능 및 검정강화 등 적극적인 조치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김명석기자·천안=유창림 기자 yoo772001@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