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단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04 “연령제한, 주부 재취업 발목잡아” (1)
 
 
 
▲ 대전주부교실 주최 '경력단절여성의 고용확대방안 토론회'가 4일 대전시청에서 열려 참석한 관계 전문가들이 주제발표에 이어 지정토론을 벌이고 있다. 김대환 기자

 
 
대전지역 전업주부 절반 이상이 경제적인 이유로 경제활동 참여를 원하지만 연령제한과 자녀보육 문제로 재취업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 전주부교실이 4일 발표한 ‘경력단절 여성(임신·출산·육아 등으로 경제활동을 중단한 여성)에 대한 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3.6%가 재취업 의향이 있다고 답했으며 복수응답을 허용한 재취업 시 장애요인으로는 54.7%가 연령제한, 44.3%가 자녀보육 문제, 36.5% 근무조건 불이치를 꼽았다.

재취업 시 희망직종은 전문직 31%, 사무직 24.2%, 서비스 14.5%, 판매직 10% 순으로 나타났으며 생산직과 기술직은 각각 4.8%와 4.5%로 낮은 선호도를 보였다.

재취업에 관심을 갖는 직접적인 요인으로는 가계경제 보탬이 52.9%, 자아실현 25.2%, 효율적 시간이용 13.5% 순이었으며 실제로 재취업에 도전했었다는 응답자가 50.2%로 절반을 넘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재취업 시 예상되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 58.4%가 가정에서의 주부공백을 꼽아 지역여성들이 여전히 가사와 육아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주 부교실 관계자는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촉진법이 실효를 거두려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다면체적인 접근과 전략이 필요하다”며 “여성의 전공과 적성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직업군 개발을 비롯해 잠재능력 개발을 위한 직업훈련 프로그램과 가사에서 자유로울 수 있도록 보육과 육아를 담당해 줄 검증된 기관을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주부교실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경력단절여성의 고용확대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는데 박성정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인적자원연구실장의 주제발제에 이어 홍미애 대전여기자 클럽회장(충청투데이 IT부 부장), 이정순 충남대 혁신인력개발원장, 주혜진 대전발전연구원 여성정책연구부장, 유덕순 대전여성인력개발센터 과장의 지정토론이 이어졌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1 :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