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시민단체인 '비전·평화를 바라는 종교자의 모임' 일원들이 20일 독립기념관을 방문,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부당하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를 발표한 일본인 시민단체는 지난 1997년 역사교과서 왜곡문제를 계기로 구마모토현과 충남 도민들이 자매결연을 맺고 민간교류를 지속해 왔다고 전제한 뒤 이 교류를 통해 구마모토 및 충남 지역민들의 투쟁으로 구마모토 지역에서는 왜곡교과서를 채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일본인 시민단체 관계자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독도문제를 일본인이 이해하는데 제일 중요한 포인트는 일본정부가 '시마네현에 편입'했다고 하는 1905년이 어떤 시대였는가 하는 것을 이해하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며 "일본 외무성은 스스로에게 이롭지 않은 나쁜 사실에 대해서는 다 덮어 두고 한국에서 독도를 약탈한 사실을 숨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일본이 독도에 관해 전략적 가치를 인식한 것은 러·일전쟁에 돌입하며 남하해 오는 러시아 함대를 감시하기 위해서였고 그 전에는 독도를 아무런 가치가 없는 조선령이라고 생각했다"며 "이러한 역사적 사실로 비춰볼 때 일본은 한국정부와 아무런 상의도 없이 러·일 전쟁 수행을 위해 독도를 약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일본정부의 이 같은 역사 왜곡은 식민지배에 대해 아무런 반성도 하지 않고 또 다시 군국주의 길로 나아가려고 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일본 사회에서는 소수파이지만 최근의 역사연구의 성과를 올바르게 전하면서 독도 문제를 수많은 일본인에게 호소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성명서를 발표한 일본인 시민단체는 독립기념관의 협조로 지난해부터 역사연수 방문차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



천안=최진섭 기자  heartsun11@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6530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