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생활권 대전·세종, 행정수도 완성·균형발전 모델 이끌어야
뉴딜 연장선…200만 이상 중부권 핵심도시 자리매김 선행돼야

사진 = 23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대전형 뉴딜 추진계획을 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국가균형발전 주도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인근 세종시와의 통합을 제안했다.

▶관련기사 3면

허 시장은 23일 브리핑을 통해 “교통과 문화, 경제의 통합을 넘어서 장기적으로 대전과 세종이 하나로 가는 통합에 대해 진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대전형 뉴딜’ 기본계획을 밝히는 자리에서 이 같은 대전·세종 통합론을 제시했다.

허 시장은 “이미 공동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대전과 세종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 공동체”라며 “그 역할 잘 수행하기 위해선 대전과 세종이 200만이 넘는 중부권 핵심도시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의 이 같은 제안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정책의 연장선이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 추진을 통해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국가발전의 축을 지역 중심으로 이동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아냈다. 이 같은 점에 주목해 대전과 세종이 갖고 있는 광역적 공간과 역량의 연계를 통해 앞으로의 국가균형발전을 주도해 나가야 한다는 게 허 시장의 복안이다.

실제 대전과 세종의 경우 지역 발전 차원에서 ‘혁신도시 지정’과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각각의 당면과제를 안고 있다.

허 시장은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을 통한 지역중심의 혁신성장을 이루는 것과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 이전을 통한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논의는 반드시 관철돼야 하는 사안”이라며 “이런 것들을 대전과 세종이 협력하면 훨씬 더 효과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기반을 갖춰나갈 수 있다”며 통합론 제안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도시권으로 따져보면 마산과 창원의 통합 사례를 비롯해 최근에는 대구와 경북 간 통합 의지가 표명되고 있다”며 “세종의 경우 앞으로 정부의 행정수도로서의 위상과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선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덧붙였다. 이를 위해 허 시장은 현재 세종의 행정수도 완성의 당위성에 대해 정부와 국회에서 제기되고 있는 움직임에 전적으로 공감하며 앞으로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다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허 시장은 이 같은 통합론 제안과 함께 앞으로 세종과의 구체적 논의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또 정부와 정치권 등 여러 주체들 간 합의와 논의가 추가적으로 필요한 만큼 장기적인 관점에서 통합론을 시정 철학과 미래 비전으로 삼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허 시장은 “대전·세종 통합을 위해서는 정부와 정치권 등 여러 주체들 간 합의와 논의 길어질 수 있으나 (대전과 세종이)공통된 비전을 갖고 가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숙의해 나갈 것이며 필요한 연구와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