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우리 동네 골목길을 여기 저기를 2시간 가량 자전거를 타고 배회하였습니다.
한참 어릴적 대구에서 처음 이사를 와서 살던 골목길 부터 재개발 되고 있는 성남동까지.

골목이 아닌 큰 길로 가로 질러 자전거를 타고 가면 5분이면 가는 코스이지만 골목길만을 따라 가다보니 2시간이 훌쩍 가더군요. ^^

구글 맵에서 본 성남동일대 골목길.


초등학교 입학전 살던 집근처의 골목길입니다.
딱 한사람만 지나 갈수 있으며 자전거 타고는 도저히 가기 힘든, 중간에 누구와 마주치면 벽에 붙어서 길을 비켜주어야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 길 중간에 대성여상 뒷길(?)이라고 해야하나..
학교 담벼락을 타고 가는 골목길이 있습니다.
아픈 추억이 있는 담 골목입니다.

초등학교시절 만화책을 팔러 동생과 함께 이 골목을 지나가던중 불량스런 형들한테 걸렸습니다.

그런데 돈없다고 벽돌로 뒤통수를 맞았던 그 길.
다행인지 불행인지 머리는 멀쩡하고 벽돌만 부서져 불량형들과 저희 모두 10초정도 멍했던 아픈 기억이 스물거더군요..ㅎㅎ;;

마침 지나가시던 아저씨의 도움으로 무사히(?) 나올수 있었죠.
그 아저씨께 감사드립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그 골목길 끝을 가다보면 나오는 길인데, 지금은 대전역과 바로 연결되게 중간에 길을 열어 역으로 이동을 용이하게 하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남동 재갤발 지구 입니다. 그 골목은 여름이후 안전상인지 다 막아 놓았더군요.
여기를 가던중 갑작스런 비때문에 황급히 다시 집에 돌아와야 했습니다.
이상 첫번째 골목길 탐험이였습니다.

오늘은 비록 집근처 이지만 자전거 도로및 추억의 골목길을 찾아 좀 더 넓은 세상(?)으로 나와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