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28 코스피 1000선 눈앞 환율은 1500원 위협
정부의 기준금리 대폭 인하에도 불구, 환율 상승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28일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5.30원이나 급등한 1467.80원으로 거래를 마감하면서 6거래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달러당 30원이나 오름세로 출발한 환율은 밀려드는 매수세에 장중 1495.00원까지 치솟는 등 1500원 선마저 위협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원·달러 환율 상승과 함께 엔화에 대한 환율도 장중 100엔당 100엔당 1590.83원을 기록하는 등 환율시스템 관리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엔화에 대한 원화 환율이 지난해 6월 750원이었던 것에 비하면 1년 4개월 만에 무려 2.1배나 오른 것.

외환시장은 이번 주부터 미 정부가 7000억 달러 규모의 구제금융안 시행에 따른 달러 방출과 내달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경상수지 개선으로 환율이 하락세로 돌아설 것을 기대하면서도 지나친 폭등세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국내 증시 역시 반등에는 성공했지만 기관 매수세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반쪽짜리 성공에 그쳤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52.71포인트(5.57%) 오른 999.16로 장을 마쳤다. 이날 증시는 오후 들어 지수선물가격 상승으로 올 들어 13번째 사이드카까지 발동되며 장중 한 때 1000선을 넘어서기도 했지만 기관 매수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 채 세자릿 수로 되돌아섰다.

외국인들은 2818억 원을 팔아치우며 10거래일 연속 매도세를 이어갔고, 개인도 260억 원의 매도 우위를 보였다.

그러나 이날 기관은 4000억 원 규모의 프로그램 매도에도 연기금의 매수에 힘입어 3196억 원의 매수세로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증권가는 최근 주가 결정에 기관의 작용이 지나치게 크게 작용하면서 나타나는 시장 왜곡현상을 우려하는 한편 위축된 투자분위기 개선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는 의견이 교차하고 있다.

모 증권사 관계자는 "현재 연기금 등 기관의 증시 개입이 지나친 면이 있기는 하지만 경착륙에 따른 시장 붕괴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불가피한 면이 있다"며 "일단 어떤 평가를 하더라도 시장이 죽은 다음에는 아무런 의미가 없는 만큼, 침체된 증시를 살려 놓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최영덕 기자 ydchoi@cctoday.co.kr

 이재형 기자 1800916@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