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01.jpg

사진 = 연합뉴스

▶주요기사 더보기


저유가 흐름 속, 대전지역 휘발유 가격이 광역시 중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분위기는 한달째 이어지고 있다.

30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지난주 대전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ℓ당 1431원으로 6대 광역시 중 가장 높았다. 인구 규모가 비슷한 광주(1410원)와는 21원 차이가 났다.

휘발유 5만원 치를 주유할 경우 대전이 광주보다 0.6ℓ덜 들어가는 셈이다. 13주 연속 국내 저유가 흐름에도 대전은 △이달 첫 주 1431원 △둘째 주 1432원 △셋째 주 1431원 등 별다른 변동 없이 광역시 최고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이와 달리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달 넷째 주(1448원) 대비 지난주 10원이 하락한 1438원으로 집계돼 큰 하락폭을 보였다. 소상공인 상권정보시스템을 보면 대전지역 주유소(지난달 기준)는 437곳으로 전년 동월(399곳) 대비 38곳 늘었다. 

대전지역 주유소 및 충전소 월 평균 매출액(지난 5월 기준)은 6억 5670만원으로 광주(6억 2473만원) 대비 3191만원 많았고 부산(5억 6795만원), 대구(5억 5290만원)와는 1억원 이상 차이를 보였다.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