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11 내달 보선 '충청민심' 향방 촉각
내달 충청지역에서 3곳의 보궐선거가 치러져 오는 2010년 지방선거의 '바로미터'가 될 전망이다.

특히 전국적으로 치러지는 '10·29 보선'에서 유일하게 자치단체장을 선출하는 선거가 행정중심복합도시 예정지인 충남 연기군에서 치러지는 데다 당선자들이 잇따른 선거법 위반으로 낙마해 내리 3년째 보선이 이어진다는 점까지 가미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더욱이 행정도시로 대변되는 충청권 민심의 가늠자 역할과 지난 4월 총선에서 정치적 입지를 구축한 자유선진당이 2년 후 지방선거까지 바람을 이어갈 수 있을 지 여부도 유추해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지역 정치권에서는 벌써부터 출마를 노리는 후보자들의 발빠른 움직임이 나타나는 등 치열한 대결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10·29 보선'은 전국적으로 11곳에서 치러진다.

충남에서는 연기군수 선거, 연기군 가 선거구 및 홍성군 라 선거구 기초의원 선거 등 3곳이 포함돼 추석 이후 각 정당별로 후보자를 확정하는 등 본격적으로 선거열기가 달아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가운데 가장 정치적인 이목을 집중하고 있는 곳은 연기군수 보선이 꼽힌다.

연기군은 지난 2006년 5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기봉 전 군수가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당선무효형을 선고 받았고, 이어 작년 12월 재선거에서 당선된 최준섭 전 군수도 '돈 봉투' 사건으로 물러나 한 지역에서 내리 3년간 재보궐 선거가 치러지기 때문이다.

이를 근거로 일각에서는 문제 후보를 공천한 정치권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정당공천'을 배제하자는 주장까지 제기돼 향후 선거향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잇단 선거법 위반으로 대외적인 이미지 실추를 체감하고 있는 연기군민의 선택도 관심사다.

연기군은 충청권 최대 현안사업인 행정도시 예정지라는 묵직한 정치적 함의를 안고 있다는 점에서 각별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번 보선을 통해 현 정부의 지역균형발전정책과 맞물린 행정도시 추진 의지에 대해 충청권 민심이 표심을 통해 드러날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이번 보선을 선진당이 선거법 위반으로 잇따라 낙마한 문제후보를 공천했다며 재·보선으로 인한 주민들의 과도한 혈세 낭비를 집중 부각시키며 집권여당 후보에게 표를 몰아줄 것을 호소하는 전략을 가다듬고 있다.

민주당과 선진당은 현 정부의 행정도시 축소 우려감을 전면에 내세우며 유권자들의 표심을 흡수한다는 방침이다.

선진당은 연기군이 심대평 대표의 선거구로 추석 이후 조기에 공천을 확정해 바람몰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연기군과 홍성군의원 보궐선거도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지역의 밑바닥 민심을 확인할 수 있어 지방선거 등 향후 정치적 일정을 고려한 지역 정치권에서도 가볍게 볼 수 없을 것으로 분석된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