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국립생태원 연휴 무료, 홍성 항일운동 성지 눈길


▲ 겨울왕국을 연상케 하는 칠갑산 얼음분수. 청양군 제공


충남도는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볼거리·먹거리 풍부한 도내 ‘설 연휴 가볼만한 여행지’를 추천했다.

◆칠갑산 얼음분수 축제

청양 알프스마을에서는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18일까지 '칠갑산 얼음분수 축제'가 열린다. 이 축제장은 대형 얼음분수, 눈과 얼음으로 만든 조각 작품들이 전시돼 마치 겨울왕국을 연상케 하고 있다. 이 축제에서는 특히 눈썰매와 얼음썰매 등 다양한 놀거리가 동심을 사로잡고 있으며, 빙어낚시, 짚트랙, 승마 등 체험거리가 다채로울 뿐만 아니라 군고구마와 군밤, 빙어튀김 등 먹거리도 풍성하다.

◆논산 선샤인랜드

논산에서는 최근 문을 열어 인기를 끌고 있는 선샤인랜드가 이번 명절 가볼만한 곳으로 꼽힌다.

이곳은 군사 병영 문화를 콘텐츠화 한 레저스포츠 공간으로, 밀리터리 체험관, 드라마와 영화 세트장 등이 설치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도는 이곳에서 가족들과 군 문화를 경험하며 재미있는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 서천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서천군 제공

◆서천 국립생태원

서천 국립생태원은 세계 5대 기후와 서식 동식물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공간이다. 이곳은 평소 책으로만 봐왔던 희귀 동식물을 직접 관찰하고 체험할 수 있어 아이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설 연휴 중 17~18일 이틀 동안 서천군민과 동행하는 입장객은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국립생태원 인근에 위치한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서는 ‘씨큐리움 한마당 행사’가 펼쳐진다. 설날 전후 15일과 17일 이틀 동안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제기차기와 투호, 윷놀이, 연날리기 체험을 할 수 있고, 무료 영화 상영도 진행된다.

◆천년의 도시 홍성

천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홍성도 설 명절 가족들과 함께 가볍게 발걸음을 옮길만한 여행지로 꼽히는 곳이다. 홍성은 항일운동의 성지였던 만큼, 곳곳에 역사인물들의 뜻을 기리는 공간이 위치해 있다. 이 중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곳은 홍주역사관, 김좌진 장군 생가지 및 한용운 선생 생가지, 고암 이응노 생가 기념관 등이 있다. 또 홍성 인근 예산에는 윤봉길 의사 사적지가 자리잡고 있다.

◆서해안 겨울 별미 3선 천북굴·새조개·물잠뱅이탕

충남 지역 곳곳은 서해에서 싱싱한 제철 해산물이 다양하고 풍성하게 공급돼 수준 높은 먹거리 문화를 형성하고 있다.

특히 보령 천북굴과 홍성 남당항 새조개, 보령·서천·태안 물잠뱅이탕(물메기탕·물텀벙이탕)이 ‘겨울 별미 3선’으로 꼽힌다. 지방이 적고 미네랄이 풍부한 천북굴은 11월에서 2월 사이 잡히는 것을 최상으로 친다. 새조개는 남다른 모양새에 쫄깃한 식감이 일품이며, 보령과 서천, 태안 지역에서 맛 볼 수 있는 물잠뱅이탕은 시원하고 칼칼한 맛에 많은 이들이 즐겨 찾는 겨울 먹거리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 광천 토굴새우젓 축제장

10월 9~12일 광천읍 하상주차장 광천토굴새우젓·재래맛김 대축제


광천지역 대표 특산물인 토굴새우젓과 재래맛김과 이를 이용한 전통음식의 우수성을 알리는 '제13회 광천토굴새우젓·재래맛김 대축제'가 오는 10월 9일부터 12일까지 광천읍 하상주차장에서 열린다.

광천토굴새우젓·재래맛김대축제 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사)광천읍 번영회, 광천특산물영어조합법인이 주관하며 홍성군이 후원하는 이번 축제는 전통적인 젓갈의 고장인 광천을 전국에 알리고 지역특산품을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축제는 60년 전통의 토굴 숙성으로 국내 최고의 맛과 향을 자랑하는 토굴새우젓과 재래맛김과 이들 특산물을 이용한 음식을 선보이며 바닷물절임 토굴새우젓 김치담가가기, 토굴새우젓 담아가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함께 열린다.

또한 토굴새우젓을 이용한 토굴햄 전시 및 시식, 돼지고기·토굴새우젓 무료 시식, 토굴새우젓·조선 김 경매, 친환경농수산물 무료 시식, 사랑의 조선김 주먹밥만들기 등 먹거리와 관련된 다양한 행사가 축제기간 펼쳐진다.

또한 이번 축제를 기념하기 위해 그룹사운드 공연, 평화통일 예술단 공연, 초대가수 공연 및 불꽃놀이, 7080콘서트, 다문화가정 노래자랑 등 다양한 공연이 주무대인 광천천 하상주차장에서 열린다. 축제 마지막날인 12일에는 억새풀로 유명한 제6회 오서산 억새풀 등반대회가 열린다.

광천JC가 주관하고 홍성군과 광천토굴새우젓·재래맛김대축제 추진위원회가 후원하는 오서산 등산대회는 12일 오전 10시 광천음 담산리 상담주차장에서 출발한다.

충남 서북부의 최고봉인 오서산은 높이 791m로 가을에는 단풍과 산 정상의 억새풀이 천수만과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 풍경을 자아내며 절경을 자아낸다.

오서산에는 또 고찰인 정암사와 내원사가 있어 많은 등산객들의 발길이 연중 끊이지 않고 있다.

등산대회 참가자 전원에게는 지역 특산물인 조선김, 새우젓을 비롯해 기념품이 주어지며 시상식은 7일 토굴새우젓·재래맛김 대축제 행사장에서 열린다.

9월 5일~11월 2일 남당항 일원 남당리 대하축제

가을철 서해안의 특산품으로 맛과 영양이 뛰어나 전국의 미식가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대하를 맘껏 즐길 수 있는 '제13회 남당리 대하축제'가 지난 5일부터 홍성군 서부면 남당리 남당항 일원에서 열리고 있다.

오는 11월 2일까지 홍성군 서부면 남당리 남당항 일원에서 개최되고 있는 대하축제는 매주 주말마다 다양한 체험행사와 먹거리 장터 등 상설이벤트가 펼쳐지고 있다.

특히 이번 대하축제는 가을의 상징인 국화꽃 전시회도 함께 여는 등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하고 다양한 볼거리와 먹을거리로 관광객들의 눈과 입을 유혹하고 있다.

남당항이 위치한 천수만은 홍성군 서부면과 태안군 안면도 사이에 위치한 곳으로 천혜의 지형적 특성으로 대하, 새조개, 주꾸미 등 계절마다 다양한 수산물이 생산된다.

특히 가을에는 싱싱한 대하가 많이 잡히기로 유명하다.

청정지역 천수만에서 잡히는 대하는 수산물 가운데 고급 어종으로 우리나라 연안에서 자생하는 80여 종의 새우 중 가장 큰 특징을 갖고 있다.

대하의 평균 길이는 20㎝, 큰 것은 27㎝를 넘어 보기만 해도 탐스럽고 먹음직스러워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대하축제가 열리고 있는 홍성군 서부면 남당리와 서부면 궁리를 잇는 임해관광도로 주변에는 코스모스가 만개해 관광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달 말부터 수줍게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 임해관광도로변 코스모스 군락은 초가을 해안도로에 정취를 더해 환상적인 드라이브 코스를 제공해 이곳을 찾은 연인과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잊지못할 추억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03년부터 조성된 임해관광도로변 코스모스단지는 궁리에서 남당리에 이르는 6㎞ 도로변 곳곳에 조성돼 있어 해안선을 따라 드라이브를 즐기다보면 한 폭의 수채화를 연상케 해 해가 지날수록 입소문이 퍼져 관광객들의 발길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 백야축제 김좌진 장군 행렬

10월 24~25일 행산리 김좌진 장군 생가지 김좌진 장군 전승기념 백야축제


김좌진 장군 전승기념 백야축제는 홍성 출신으로 일제강점기 만주 북로군정서 총사령관으로 청산리 전투에서 대승을 거둔 것으로 기리기 위해 열리는 축제다.

홍성군재향군인회가 주관하고 백야축제 추진위원회에서 홍성군과 홍성보훈지청,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의 후원을 받아 주최하는 김좌진 장군 전승기념 백야축제는 오는 10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홍성군 갈산면 행산리 소재 백야 김좌진 장군 생가지에서 열린다.

첫째 날인 24일에는 오후 6시부터 홍성군 풍물연합회의 풍놀한마당잔치와 홍주한빛무용단의 살풀이춤 공연과 연예인공연 및 밸리댄스, 축제를 축하하는 불꽃놀이 등이 펼쳐진다.

25일에는 오전 10시 생가지 위쪽에 위치한 사당에서 제향을 지낸 뒤 오전 11시부터는 갈산고등학교에서 생가지에 이르는 거리에서 김좌진 장군의 행렬을 묘사한 장군행렬이 이어진다.

또한 제13공수여단의 특공무술 시범, 태권도시범, 모듬북 공연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지며 백야 힘자랑 대회, 읍·면대항 줄다리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축제기간 중에는 또 갈산지역의 특산품인 전통옹기 만들기 시연 및 전시, 판매, 지역 전통음식 및 특산물 시식 및 판매도 이루어지며 국화전시회도 열린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