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항지진 여파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연기됬다. 16일 대전의 한 고등학교 수능고사장에서 한 선생님이 답안지 작성유의사항이 적힌 안내문을 걷어내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메인01.jpg

교육부의 늑장 대처가 수능 연기에 따른 교육현장의 혼란을 키운 것으로 드러났다. 포항 지진 사태로 수능을 연기한 것에는 박수쳐줄만 하지만 교육현장의 혼란을 한 번쯤 생각했다면 이보다 빠른 결정이 아쉽다는게 충청권 교육현장의 공통된 목소리다. 

15일 교육부에서 수능 연기 결정 브리핑을 시작한 오후 8시 20분을 훨씬 지난 8시 46분에 교육부는 각교육청에 관련 공문을 발송했다. 수능시험의 전진기지인 각 교육청에서 조차도 뉴스를 통해 수능연기 소식을 접한 것. 충청권 교육청들은 비상이 걸렸다. 대전시교육청의 경우 이날 오후 9시가 넘어서야 대책회의를 열었다. 시교육청은 대책회의가 끝난 오후 9시 30분~10시경 시험지구 및 지역 일선학교장·교감에게 해당학교 휴교와 등교시간 통보가 이뤄졌다. 시교육청에서 각 학교에 관련 공문이 내려간 것은 오후 11시 10분.

세종·충남교육청의 경우도 이와 별반 다르지 않다. 교육부가 포항 지진에 따른 수능 연기는 없다고 발표했던 터라 교육청은 수능 시행준비에만 매달린 것이다. 갑작스러운 수능 연기 결정에 교육청의 대처가 더딜 수 밖에 없었다. 수험생, 학부모를 비롯해 교육현장이 혼란이 빚어졌던 이유이기도 하다. 교육부가 수능 연기 검토가 들어갔던 시점에서 일선 교육청에 ‘검토중 통보만 해줬더라면…’이라는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충청권 한 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에서 수능 연기 관련된 공문이 내려온것은 브리핑이 끝난 8시 46분경”이라며 “오후 6시 이후에 하달된 공문은 그날 바로 확인 할 수 없는 시스템이다. 공문은 익일 아침에서나 확인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가 포항 지진 발생이후 수능 연기 없다고 발표했던 터라 수능 시행 준비에만 열중해 있었다”며 “교육부에서 검토하고 있었다면 이를 교육청에 알려줘 대책마련할 시간을 줬다면 큰 혼란을 다소나마 줄일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기된 수능은 오는 23일 치러진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 15일 포항 지진발생~시험지구 학교 공문발송 타임테이블(대전시교육청의 경우)
오후 2시 29분포항 지진 본진 발생
오후 3시교육부 수능 강행의지 입장 발표
오후 4시 49분포항 강한 여진
오후 5시경세종에서 시험지 이송
오후 6시 20분대전시교육청 시험지 도착
오후 6시 20분 이후시험지 봉인해제 및 공무원 직원 각학교 시험지 배부 분류작업
오후 8시 20분교육부 수능연기 브리핑
오후 8시 30분대전시교육청 뉴스 브리핑보고 대책회의 돌입
오후 8시 46분교육부→각 교육청 공문 발송
오후 9시30분~10시대전시교육청 각 학교·전화 문자 통보
오후 11시 10분각 학교 공문 발송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