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대상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30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운명은?

‘후순위 협상대상자’ KPIH와 계약체결 기한 10일 남아
업체 “순조롭게 진행”…불발시 지방선거 후 방향선회 될수도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 후순위협상자와의 본계약 체결 기한이 다가오면서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민간사업자 4차 공모에서도 결실을 맺지 못할 경우 차기 대전시장 선거 결과에 따라 공영개발 쪽에도 무게가 실릴 수 있기 때문이다.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은 유성구 구암동 3만 2690㎡의 사업지에 고속·시외버스 터미널과 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슬라이드뉴스2-유성복합터미널-조감도.jpg
▲ 사진 =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충청투데이 DB

사업시행자인 대전도시공사는 민간사업자 4차공모 우선협상대상자인 ㈜하주실업과 본협약을 체결하지 못하면서 후순위협상대상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KPIH)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KPIH는 지난 3월 22일 사업신청 보증금 5억원을 납부하면서 본협약을 시작했으며 60일 뒤인 오는 11일로 협상기간이 종료된다.

다만 공사 공모지침서에 필요한 경우 도시공사와 협의해 1회 10일의 범위 내에서 사업협약체결 기한을 연장할 수 있다는 조항에 따라 21일까지 협상이 길어질 수 있다. 이번 본계약 협상의 핵심도 재무적 투자자의 투자확약서, 시공사의 책임준공(분양피해 방지대책) 여부 등이다. 

앞서 우선협상자였던 하주실업도 도시공사가 요구했던 확약서를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제출받지 못하면서 최종적으로 본계약을 체결하지 못했다. KPIH는 오피스텔 분양을 핵심으로 내세우고 있으며 재무적 투자자로는 리딩투자증권을, 시공사로는 현대건설과 금호산업을 명시했었다. 후순위협상대상자 측은 물리적인 시간이 부족하다고 피력하면서도 본협약 체결 자체에 어려움은 없다는 입장이다.

KPIH 관계자는 “현재 목표한대로 기한 내 이뤄지도록 협상을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면서도 “다만 후순위로 선정되다보니 시간이 너무 촉박한 감은 있다”고 말했다.

후순위협상대상자와의 협상이 불발될 경우 공영개발 쪽으로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

민간사업자 공모 4차에 이르기까지 결실을 맺지 못하면서 공적자금을 투입해 터미널부터 조속히 조성하라는 시민 요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 재차 공모를 한다해도 사업성 우려 등에 따라 대기업의 참여가 확실하지 않아 목표했던 2020년 준공에서 또 한 번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대전시는 우선적으로 후순위협상대상자와의 협상에 전념하겠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자와 도시공사가 확약서나 책임준공 등에 대한 공감대를 갖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며 “현재 협상이 진행 중이기에 공영개발을 검토할 단계는 아니다. 협상 결과에 따라 다음 단계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