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3.26 용산동 현대아웃렛 상권 충돌 최소화… 현지법인은 논란거리


<글 싣는 순서>

대전 유성구 봉산동 현대아웃렛 조성사업이 본격화되면서 앞으로 진행될 절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아웃렛 입점 승인 과정에서 다양한 의견과 수정사항이 제시될 수 있고, 현대백화점 측이 이를 얼마나 수용할지가 관건이다.

26일 시에 따르면 현대아웃렛 입점 승인을 위해서는 관계기관 협의와 주민공람, 사업자 주민설명회, 도시계획·건축공동위원회 심의 및 고시, 건축인허가 및 대규모점포 개설등록 등의 절차가 남아있다. 현대백화점은 지역상생협력기금 60억원을 출연하고, 경제활성화에 대한 계획을 제출했지만 좀 더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먼저 원도심과 지역 상권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현대아웃렛이 해외명품 등 프리미엄 브랜드 위주로 매장을 구성해 기존 상권과 중복을 최소화한다 하더라도 피해를 입는 상인들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 

또 로컬푸드 판매장과 지역 주요 맛집 입점 등에 대한 계획도 주민 동의가 필요해 보인다. 이밖에 대형유통시설이 들어서면 집객 효과로 인한 원도심 공동화현상이 우려되는 만큼 실효성이 있는 상생방안이 마련돼야 한다.

▲ 현대아울렛 김포점. 현대백화점 공식블로그


이 같은 문제점에 대해서는 시를 비롯한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해 풀어가야 한다. 물론 이기적인 주장에서 벗어나 기업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의 논의가 필요하다. 무엇보다 지역 현지법인 설립은 앞으로 행정절차 과정에서 뜨거운 논란이 될 가능성이 높다. 시는 현지법인 설립을 논의해 보겠다고 했지만 사실상 관철이 어려워 보인다. 


현대백화점이 전국에 매장을 내면서 현지법인을 만든 사례가 없기 때문이다. 다만 엑스포재창조사업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가 현지법인을 설립하는 것과 비교하는 시각이 많은 만큼 논란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행정절차에 주민설명회는 물론 각종 심의가 남아 있는 만큼 과정이 진행되면서 다양한 의견과 구체적인 의견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지법인과 관련해서는 시장이 직접 지역적 관점에서 논의해 보겠다고 했다. 앞으로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