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07 아파트 계약자 해약 봇물
   
 
 
 
 
부동산 시장의 향후 전망이 불투명한 데다 주택담보대출금리가 연 최고 10%까지 치솟으면서 '이자 고통'을 견디지 못해 아파트 계약을 해약하는 계약자들이 늘고 있다.

부동산 투자에 대한 매력을 잃은 수요자들이 많아지면서 부동산 침체현상도 장기화될 조짐이다.

7일 지역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경제 위기와 집값 하락으로 불안감이 커지자 계약금을 포기하더라도 아파트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계약자가 나타나고 있다.

이들은 분양 당시만해도 투자가치 상승을 기대해 계약했지만 아파트 가격이 오히려 하락하는 기미를 보이고 이자폭탄마저 현실화될 조짐을 보여 서둘러 처분에 나서고 있는 것.

대전 중구의 한 분양아파트는 계약해지 민원이 갑자기 쏟아져 건설사를 난감하게 하고 있다.

인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계약해지를 위해 계약금을 떼이더라도 중도금 대출신청에 대한 이자부분에 대한 피해까지 감수하면서 해지를 강행하는 사례가 있다"며 "건설사의 입장에서도 막대한 손해를 감수해야하기 때문에 어렵게 성사되고 조용히 처리되는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인근 신규물량도 분양가 이하의 매물이 나왔지만 거래는 좀처럼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 아파트 주변 중개업소에 따르면 기 계약자들의 계약해지가 소리소문 없이 이뤄지고 있다.

중개업소 관계자는 "분양권 처리에 속을 태우던 계약자가 나중에 회사와 어렵게 조건을 맞춰서 해지를 했다는 소식을 여러 번 접했다"고 말했다.

서남부지구 분양단지에서도 해약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중개업소에서는 이미 서남부지구 아파트 분양을 받았던 일부 계약자들이 해지에 나섰다는 말이 공공연이 나돌고 있다.

실제 서남부지구 내 한 분양 아파트의 경우 지난 6월 미분양 가구수가 370가구에서 7월 458가구로 크게 늘어 해약설을 뒷받침하고 있다.

또 유성지역 B분양 아파트도 미분양 가구수가 지난 6월 137가구에서 7월 237가구로 집계돼 계약해지 상황을 방증했다.

중구의 C아파트도 한 달 새 건설사에 위약금을 물고서라도 해약을 하겠다는 계약자가 10명가량 돼 미분양 가구수가 11가구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출금리가 오르면 해약 요구가 줄을 이은 외환위기 때처럼 대출을 떠안고 투자를 한 계약자들이 해약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황의장 기자 tpr111@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