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하루 앞둔 18일 대전 중구 대흥동 모임공간 국보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한화 한용덕 감독(왼쪽)과 넥센 장정석 감독이 기자들의 질문에 웃으며 답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11년 만에 가을 야구에 진출한 한화 이글스가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예상을 깨고 올 시즌 돌풍을 일으켰던 한화는 19일부터 넥센 히어로즈와 5전 3선승제의 준플레이오프 맞대결을 벌인다. 올 시즌 한화는 77승 67패로 정규시즌 3위에 오르며 가을 축제에 초대받았다. 

2007년 이후 무려 11년 만에 가을 야구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그동안 김응용, 김성근 감독 등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명장들이 암흑기에 놓인 한화 지휘봉을 잡았고, 구단에서도 외부 FA 영입 등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지만 모든 노력이 실패로 돌아갔다.

줄곧 내리막을 걷던 한화지만 올 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부임한 한용덕 감독이 이글스 정신을 불어넣으면서 독수리의 고공비행은 시작됐다. 한 감독은 부드러우면서도 때로는 강단있는 모습을 통해 선수단을 장악하며 팀 분위기 자체를 뒤바꿨다. 

젊은 선수들에게는 최대한 기회를 제공하며 믿음을 심어줬고, 베테랑들에게는 때때로 냉정한 모습을 통해 자극을 가하면서 경쟁 체제를 구축했다. 특정 선수에게 의존하는 게 아니라 누구든 꼭 필요한 순간 용감하게 제 몫을 해내며 매 경기 새로운 영웅이 탄생했기 때문에 초반 돌풍에 그치지 않고 마지막까지 3위 자리를 지켜낼 수 있었다.

여기까지 올라온 이상 한화는 정규시즌 3위에 만족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한 감독은 18일 대전 모임공간국보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KBO 준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준플레이오프에 임하는 출사표를 밝혔다. 한 감독은 “시즌을 시작할 때 144경기를 ‘도전’이라는 단어로 시작했다”며 “도전을 해서 좋은 결과가 나왔는데 포스트시즌은 새로운 도전이라 생각하고 멋진 경기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로 한화는 데이비드 헤일, 넥센은 에릭 해커가 마운드에 오른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메인01.jpg
▲ 한화이글스 한용덕 감독(우측)이 선수단과 악수하고 있다. 충청투데이 DB

한화 이글스는 이번 주 상위권 유지를 위한 중요한 시험대에 오른다.
올 시즌 45경기를 치른 현재 한화는 26승 19패로 10개 구단 중 2위다. 지난 19일 LG 트윈스를 꺾고 4연승을 달리면서 SK 와이번스와 순위가 같다. 한화가 시즌 10경기 이상을 치른 시점에서 공동 2위에 오른 것은 2008년 5월13일(22승17패) 이후 3658일, 무려 10년 만이다. 지난주 4승 2패를 포함해 한화는 최근 10경기에서 7승 3패의 고공비행을 했다.

한화는 22일부터 대전에서 1위 두산 베어스와 홈 3연전을 치르고, 오는 25일부터는 인천에서 공동 2위 SK와 원정 3연전을 펼친다. 한화는 올시즌 두산과 SK와의 상대 전적에서 모두 열세다. 한화는 두산을 상대로는 1승 2패, SK에는 3연전 첫 만남에서 스윕패를 당했다. 우선 선발 대결부터 승리가 쉽지 않아 보인다. 한화의 선발 로테이션대로라면 두산과 김재영, 김민우, 배영수 등 토종 투수들로만 대결해야 한다. 두산은 세스 후랭코프를 시작으로 이영하, 이용찬이 차례로 선발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는 SK와 주말에 벌일 3연전에서야 외국인 투수 키버스 샘슨과 제이슨 휠러를 선발로 내세울 수 있다. 상대인 SK 역시 김광현을 비롯해 메릴 켈리, 앙헬 산체스 등 에이스들이 차례로 등판을 기다린다.

한화가 이번 주 강팀과 맞대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려면 타선이 살아나야 한다. 현재 한화는 타격 지표는 하위권이다. 한화의 팀 타율은 0.277로 10개 팀 중 공동 8위다. 팀홈런(40개) 공동 최하위, 타점(193점)·득점(214점)·OPS(출루율+장타율·0.748) 9위 등 대부분 공격지표가 바닥권이다. 최근 10경기로 범위를 좁히면 팀 타율 0.248, 평균 득점 3.1점으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성열, 이용규 등이 변함없이 든든한 활약을 펼쳐주고 있으나 호잉을 비롯해 양성우, 송광민, 김태균 등 중심 타선의 화력이 다소 약해졌다.

하지만 마운드는 여전히 단단하다. 한화의 팀 평균자책점은 4.36으로 1위다. 선발투수의 평균자책점은 5.27로 8위지만 불펜 평균자책점은 3.25로 압도적인 1위다. 한화가 이번 주 강팀과 맞대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상위권을 굳힐 수 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 2018 프로야구 순위 (21일 기준)
순위승률게임차
1두산300150.667-
2한화260190.5784
2SK260190.5784
4KIA230220.5117
5롯데220220.5007.5
6LG230250.4798.5
6넥센230250.4798.5
8kt200260.43510.5
9삼성190280.40412
10NC180290.38313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