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1.17 민주, 종부세 대립각 ‘野心만만’
  2. 2008.09.01 지방균형발전 '맞짱토론' 벌인다
지난 4월 총선에서 개헌 저지선(100석)을 채우지도 못하고 제 1야당으로 주저앉은 민주당이 정기국회에서 정국 주도권 잡기에 안감힘을 쓰고 있다.

다만 민주당의 지지도가 집권 한나라당에 비해 여전히 뒤지는 상황이어서 내년 재보궐 선거 등 향후 정치일정을 앞두고 민주당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민 주당은 종합부동산세 유지 등 이른바 ‘부자감세’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서민정당, 중산층 정당이란 점에 무게를 싣고 있다. 민주당은 이를 통해 한나라당을 감세 포퓰리즘을 부추기는 부자정당으로 공격하며 지지층 잡기에 나선 형국이다.

민 주당 정세균 대표는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나라당이 종부세에 대해 대응하는 것을 보니 정말 부자감세는 확실히 준비된 정당”이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예산과 관련해 지방과 서민, 중산층을 위한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세입과 관련해서 한나라당의 부자감세를 좌절시키고 서민 감세가 되도록 확실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한나라당과의 대립각을 세웠다.

김진표 최고위원도 “정부와 한나라당은 종부세를 무력화하는 시도를 중단하라. 민주당은 종부세를 무력화시키려는 정부여당의 어떠한 음모에도 단호히 맞서 종부세를 지켜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종부세 폐지 반대 서명운동을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등 종부세 문제를 통해 당 정체성을 보여 준다는 입장이다.

당 내에선 관록을 가진 60세 이상 의원들의 쓴 소리도 커지고 있다. 3선의 민주당 홍재형 의원을 비롯한 중진의원 10여 명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민주 시니어(가칭)’ 창립총회를 갖고 집권정당으로의 모양 갖추기를 주문했다. 이 모임은 현안이 있을 때마다 수시로 모여 의견을 수렴한 뒤 지도부에 이를 전달할 방침이다.

서울=김종원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집권여당인 한나라당과 전국의 광역 시·도지사가 한 자리에 모여 정부의 지방균형발전정책을 주제로 '맞짱토론'을 추진하고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한나라당은 수도권 규제완화를 주장하는 김문수 경기지사의 막말로 비수도권의 거센 반발을 불러 일으키는 등 파장이 확산됨에 따라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조율을 통한 '상생의 모델'을 모색한다는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한나라당은 최근 박희태 대표의 공개적인 경고에도 불구하고 위험수위를 넘은 김 경기지사의 정부에 대한 지방균형발전정책 비판이 이어지면서 당 차원에서 개입할 필요성이 있다는 데 상당 부분 의견접근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나라당 소속 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인 이완구 충남지사와 김진선 강원지사가 나서 수도권 중심 논리를 주장하고 있는 김 경기지사의 발언을 조목조목 비판하며 반박에 나서는 등 갈등국면이 심화돼 '더 이상 보고만 있어서는 안 된다'는 분위기가 당내에서 힘을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은 박 대표 등 당 지도부와 전국의 광역 시·도지사가 한 자리에 모이는 연석회의를 통해 수도권과 비수도권과의 조율을 모색하는 방안을 최고위원회 회의에서도 논의했다.

이와 관련 박 대표는 지난 28일 충남 천안 지식경제부 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찬회에 참석해 기자와 만나 "당 차원에서 조율에 나설 것"이라며 한나라당과 각 광역 시·도지사 간 연석회의 개최를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특히 박 대표는 김 경기지사의 발언수위와 관련 "(수도권 규제완화 요구) 주장은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김 지사의 막말이 당 차원에서의 개입을 검토하게 된 계기로 작용했음을 드러냈다. 또 이날 박 대표는 연찬회에 인사차 참석한 이완구 지사와 만나 당과 광역자치단체장들 연석회의와 관련, 폭넓은 의견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이날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이익이 첨예하게 대립된 사안인 만큼 '비공개로 추진하자'는 방안과 '실무국장들까지 배석시켜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의견을 박 대표에게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표도 자칫 자치단체장들의 대립을 초래해 파열음만 노출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표명했고, 이 지사는 이에 대해 "최근 경기지사와 라디오 방송을 통해 서로 간에 진지하고 논리적인 방식으로 공개토론이 진행됐다"며 연석회의 개최에는 큰 문제가 되지 않다는 점을 역설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