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발 경제위기속에 주가가 930~1070포인트까지 떨어지며 오르락 내리락 거리자 개미투자자뿐만 아닌 전문 금융기관의 직원들조차 망연자실한 한숨을 내쉬고 있다.

주식, 펀드 투자 등에서 속칭 반토막 손실을 보면서 경제적 고통에 운용 책임까지 더해 일손을 잡지 못하고 있다.


지역 내 객장을 두고 있는 증권사, 금융기관 등의 직원들은 18일 동료들의 말 못할 손실이 눈덩이처럼 커 사무실에서 서로 말을 건네기도 두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실제, 청주지역에 입점한 국내 최대 규모의 모 증권회사에 근무하는 박 모(33) 씨는 지난해부터 2년간 주식에 투자해 왔다. 박 씨는 자기계발을 위한 평생 꿈으로 중국 MBA과정을 목표하고 급여를 조금씩 정기적으로 투자해 온 것.

그러나 박 씨는 최근 주가 폭락으로 인해 원금의 절반 이상을 날렸다. 쓰나미같은 국제 경제위기가 그에게도 덮친 셈이다. 박 씨는 "지금까지 조금씩 쌓아왔던 유학 생활비마저 날려버렸다"며 "원금만이라도 회수하기 위해서는 펀드 환매는 생각조차 못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내년 초 유학계획을 포기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모 은행에서 근무하는 A(33) 씨는 내집 마련을 위해 은행에서 판매하는 C펀드에 투자했다. 그러나, 금리 부담에 펀드 손실, 환 손실까지 3중 피해를 보면서 꿈을 담았던 통장은 1년 만에 원금의 3분의 1도 남지 않았다.

A 씨는 “자녀들의 학비 마련, 주택 마련을 위해 급여에 마이너스 통장까지 만들어 투자했던 직원들이 모두 꿈을 잃었다”며 한탄했다.

“원금이 보장되는 펀드상품이다 뭐다 해서 가입을 권했던 투자자들의 민원을 받는 것도 힘든 상태에서 직원들마저 이러한 상황에 처해 있으니 사무실 분위기는 암울 그 자체”라고 이 은행 직원은 전했다.

지역의 한 증권사 관계자는 “증권사 직원들이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금액은 저축계좌를 통한 급여의 50%까지 할 수 있다”며 “중이 제머리 못 깎는다고 급여의 일부분을 지속적으로 투자했던 직원들도 큰 손실을 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부분 심리불안으로 주식 투자보다는 적립식 분할매수에 따른 방어적 투자전략를 세우고 있다”고 대책을 귀뜸하기도 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금융직원들뿐 아니라 투자를 했던 대한민국의 모든 사람들은 손실을 보긴 마찬가지"라며 "자신의 일에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모든 것을 떠나 일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영덕 기자 ydchoi@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미국 금융계 불안에 따른 글로벌 금융시장의 침체가 이어지면서 국·내외 펀드의 원금손실 규모가 감내하기 힘든 수준에 이르고 있다. 절반에 육박하는 손실에 투자자들은 쉽사리 발도 빼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한편으로는 안정적인 예금 비중이 큰 포트폴리오 재구성으로 위기 돌파를 구상 중인 경우가 많다.

때마침 은행권에 등장한 7%대 고금리 상품들은 이런 투자자들의 마음을 끌기에 나름대로 좋은 조건을 갖췄다. 여기에 주가의 바닥 장세를 반영하면서도 고정이익을 보장하는 주가지수연동예금(ELD)도 펀드의 대안으로 새롭게 조명 받고 있다.


<국내·외 주식형펀드 손실 43조>


미국에서 촉발된 전 세계 증시의 금융위기 장기화로 국내·외 주식형펀드의 평가손실이 43조 원에 이르고 있다. 22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지난주 말 현재 해외 주식형펀드의 연초 이후 평균수익률이 -38.55%로 곤두박질치며 이에 따른 평가손실이 25조 3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국내 주식형펀드 역시 -26.31%의 손실률을 기록해 올 들어서만 18조 1000억 원이 공중분해 됐다.

특정 국가나 지역을 대상으로 한 펀드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손실을 보인 곳도 많다. 최고의 펀드투자처로 명성을 날렸던 중국은 올림픽 기대 특수와 달리 맥을 못추며 연초 이후 수익률이 -45.52%에 달했다. 지난 1년 평균수익률 역시 -40.81%로 해외펀드 가운데 인도와 함께 가장 부진했다.

러시아와 브라질 등 각광받던 신흥시장들도 연초 이후 수익률이 각각 -46.35%, -26.73%까지 곤두박질치는 등 펀드가 수익이 아닌 손실을 줄이는 데 급급한 미운 오리 신세가 됐다.


<주가·예금 모두 반영한 ELD>


금융위기로 ELS(주가지수연계증권) 등 파생상품의 손실이 속출하는 가운데 ELD(주가지수연동예금)는 상대적으로 우수한 안정성과 원금보장성이 부각되며 인기 급상승이다. 특히 원금손실 걱정을 덜면서도 주가 변동장의 매력을 반영한다는 것이 최대 장점으로 부각되면서 이를 찾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

이런 관심도에 편승에 ELD도 진화하고 있다. 기존의 ELD가 예금에 옵션을 가미해 원금은 보장받으면서 최고 연 20∼30% 이상의 고수익을 거둘 수 있지만 최근 조정장에서는 0%에 가까운 정기예금 금리보다 못한 수익을 내기도 했다.

사정이 이렇자 금융권은 최저 금리가 보장되는 ELD를 새로 내놓으며 원금을 보장받는 안정성에다 수익성까지 가미했다. 최저금리가 보장되는 ELD는 주가가 하락해도 최소 연 4∼6%의 금리를 고객에게 제공한다.

국민은행의 'KB리더스정기예금 17호'는 주가가 하락하더라도 연 6.6%를 보장하며, 1년 뒤 주가가 오를 경우 연 7.2%의 이자를 지급하는 구조를 갖고 있다.

앞서 지난 3일부터 판매한 'KB리더스정기예금 16호'에 지난주 말까지 933억 원이 몰리며 인기를 끌었다. 통상 2주 정도 판매하는 은행권 ELD 상품에 900억 원 넘게 뭉칫돈이 몰려든 것은 ELD를 판매 사상 최초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7월 판매실적 18억 9000만 원보다 무려 50배나 늘어난 수치다.

이 같은 인기에 신한은행도 최근 '세이프 지수연동예금 10호'를 선보였다. 이 상품은 1년 만기에 주가 5% 이상 상승시 연 6.5%, 5%∼-20%는 연 6.0%, -20% 이상은 연 4.0%의 금리로 주가가 떨어져도 정기예금 금리를 보장해준다. 이 밖에 우리·외환·하나은행 농협 등이 추가로 최저 금리가 보장되거나 보다 안정적인 형태의 ELD를 내놓을 예정이다. 그러나 ELD는 중도 해지할 경우 해지수수료 때문에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구관이 명관, 은행 예·적금>


펀드의 막대한 손실로 투자자들이 고수익 고위험을 꺼리고 저수익 저위험을 선호하면서 은행권의 예·적금도 부각되고 있다. 시중은행들도 이런 추세에 맞춰 고금리 예·적금 상품을 잇따라 내놓으며 고객들에게 손짓하고 있다.

또 기존 상품에도 특별금리를 적용해 7%에 이르는 금리조건이 안정성을 선호하는 투자자들의 입맛을 맞추고 있다. 때문에 최근 마이너스 수익을 내는 적립식 펀드들이 속출하면서 목돈이나 종잣돈을 모으는 데는 정기적금이 더 좋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은행창구가 북적이고 있다.

국민은행의 '가족사랑자유적금'은 계약기간별로 기본이율이 1년제 연 4.75%, 2년 연 4.95%, 3년 연 5.05% 등이며 여기에 0.8%포인트의 우대금리가 제공된다. 또 올해 히트상품인 '와인정기예금'은 기본금리는 5.5%에 주거래고객, 카드사용, 금연약속 등 조건을  충족하면 최대 0.8%포인트를 더 받을 수 있고, 이달 중 가입자에게 사은금리 0.6%포인트를 더 주면서 최대금리가 6.9%까지 올라간다.

하나은행의 '하나와인처럼적금'도 연 4.9%의 기준금리에 신용카드 실적과 자동이체 신청 등 부가 금리로 6%대에 달하고, '하나 여우예금'도 1년 만기 기준 연 6.3%의 금리를 준다. 우리은행의 '팝콘예금'도 기본금리에 급여이체나 연령 등에 따라 최대 연 6.32%를 보장한다. 여기에 매달받는 이자를 다시 적금에 투자해 이자를 불려주는 방식으로 일반 정기예금보다 0.14%포인트의 금리를 더 받는 셈이다.

 이재형 기자 1800916@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