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수송기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9.18 택배 대란…우편 집중국·민간 택배업체 추석 앞두고 물량 2배이상

비상체제…24시간 교대근무 “소중한 情 안전하게 배송”

슬라이드뉴스2-택배.jpg
▲ 18일 오전 청주우편집중국에 추석선물 등의 택배 물량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진재석 기자 luck@cctoday.co.kr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택배 대란’이 벌어지고 있다. 청주 우편집중국과 민간 택배업체들은 밤늦게까지 택배와 전쟁을 치르고 있다

과일과 농·수산물 등 오고 가는 추석 선물로 택배 물량이 급증, 청주우편집중국과 택배업체들이 비상근무 체제를 운영하고 있다.

18일 청주우편집중국에 따르면 일 평균 6만여 통이 드나들던 택배물량이 최대 12만 통까지 증가했다.

청주우편집중국은 지난 10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추석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추석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기간’ 동안 청주우편집중국은 원활한 택배 배송을 위해 대다수의 직원을 택배작업장에 투입했다.

또 폭주하는 업무량에 임시단기 근로자 70명을 채용해 평소보다 3배 이상 많은 일일 최대 180여 명의 인력을 가동하고 있다.

우편집중국 직원들은 24시간 교대근무를 하고 있지만 쌓여있는 택배 물량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청주우편집중국 관계자는 “1년 중 택배소통량이 가장 많은 시기는 추석 2주 전부터 명절 마지막 날까지”라며 “가을철이라 제철과일 과 농·수산물 등의 명절 선물들이 설날 기간보다 더 많이 오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소중한 우편물과 택배를 안전하고 소중하게 배송하겠다”고 덧붙였다.

민간 택배업체도 매일 산더미처럼 쌓이는 택배 물량을 해결하기 위해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이 업체는 추석 특별수송기간을 정하고 비상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늘어난 택배소통량에 대응하고 있다.

택배차량 등 시설과 장비를 추석 연휴 전 정비하고 배송지원 인력을 추가로 투입해 정시 배송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 업체 관계자는 “최근 택배량이 평소의 2~3배 가량 증가했다”며 “지속해서 택배소통량이 증가하고 있다. 추석 연휴를 앞둔 21일엔 가장 많은 최대 택배물량을 배송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진재석 기자 luc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