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비용 예상 곳곳서 체감과 달라… 혼란만
메인01.jpg

사진 = 연합뉴스


다가오는 추석을 앞두고 제수용품 물가동향이 연일 발표되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들은 실제 체감물가와 다르다며 쓴소리를 내뱉고 있다. 물가동향이 전국의 모든 물가를 반영할 수 없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실제 물가 수준과 차이가 너무 크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매년 명절을 앞두고 각종 기관에서 ‘추석 물가 동향’이라는 주제로 관련 정보를 1~2주 단위로 발표하고 있다. 전국 혹은 특정 지역 기반의 백화점과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유통업체별 자료는 물론이고 각 지방자치단체, 민관 경제연구원, 가격조사 전문기관 등이 내놓는 자료들이 수두룩하다. 하지만 매번 할인행사에 따른 가격변동, 특정 지역만의 물가 흐름 등 세부 내용에서 다소 차이가 있는데다 대상 품목과 조사 시기 등이 제각각 이어서 소비자들의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 이에 소비자들은 추석물가에 관한 통계치를 신뢰할 수 없다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기획재정부에 등록된 가격조사기관 ‘한국물가정보’는 최근 올해 추석차례상 비용이 지난해와 비슷할 수준일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소비자들은 이에 대한 불신이 크다. 한국물가정보는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이 전통시장 기준 23만 3800원으로, 지난해(23만 8800원)보다 다소 떨어진 것으로 발표했다. 대형마트 기준으로도 올해 29만 6060원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지난해 31만 2178원보다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차례상 비용 조사 결과 전통시장은 지난해보다 7%가량 오른 23만 2000원, 대형마트는 32만 9000원으로 전년대비 4.9% 올랐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에선 차례상 비용이 전년보다 20% 증가한 30만원 가량이라고 발표했다.

이 같이 명절을 앞두고 여러 기관의 쏟아지는 차례상 비용 전망이 제각각 이어서 소비자들은 어떠한 지표를 믿을지 혼란만 가중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근본적으로 산정의 기준이 되는 품목을 통일시키는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경자 소비자시민모임 대전지부대표는 “각 기관마다 조사품목 기준이 다르고 실제 소비자들이 장을 볼 때 주로 사는 물품이 다르는 등 신뢰성에 의문이 드는 각종 물가통계들이 우후죽순 생겨나 통계 질서가 어지럽혀지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혼란을 일으키지 않도록 기관마다 동일한 산정의 기준품목을 정해 한 방향의 지표를 발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독도 통계가 없다'

2008.10.13 21:11 from 알짜뉴스
현재 국가승인통계에 독도와 관련된 통계는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나성린(한나라당·비례대표)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현재 국가승인통계로서 독도와 연관된 기록은 전무한 상태다.

나 의원은 "통계청에 독도에 대한 관련 자료를 검색해 봐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며 통계청의 무사안일한 행정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통계청은 "독도는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로서 우리나라 행정구역분류 기준의 최소 단위인 동·읍·면의 하위단위이고, 통계작성의 기초가 되는 인구, 산업 등이 거의 없어 현재 공식 통계작성의 실효가 적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는 군색한 입장을 밝혔다.

실제 국가통계포털에서도 지적통계 중 '국토 면적'에 울릉군(2007년·72.82㎢)까지만 표시돼 있다.

이는 일본 국토지리원 홈페이지 통계자료에 각주까지 달면서 독도를 시마네현의 일부로 명시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나 의원은 "불타는 얼음이라 불리는 '가스 하이드레이트'의 매장량이 150조∼200조 원에 이르는 등 독도는 천연자원의 보고로서 이를 반영할 경우 국부통계에 엄청난 차이를 보여 줄 수 있는데도 통계청은 인구, 산업 등 거의 없다고 하는 것은 너무나 무책임한 태도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최장준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