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작물 피해를 본 농민이 산처럼 쌓여있는 공사 현장의 토사를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다. 독자 제공

정부의 탈(脫)원전 바람을 타고 제천 지역에도 태양광 발전 시설이 우후죽순 들어서면서 지역민과의 마찰도 커지고 있다.

태양광 발전 시설 대부분이 농촌의 농지나 임야에 시설이 몰리다 보니, 경관 훼손과 농작물 피해를 호소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8일 시에 따르면 금성면 등 2MW(메가와트)급 태양광발전소 3곳이 충북도의 허가를 받아 착공에 들어가 터 닦기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현장에 쌓아놓은 토사 일부가 최근 내린 집중호우로 인근의 농경지로 쓸려 내려가 지역 농민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실제로 금성면에서 밭농사를 짓는 최모 씨는 최근 내린 집중 호우 때 농작물 피해를 봤다. 경작지 바로 위 공사 현장에서 쓸려내려 온 토사 때문이다.

최 씨는 “태양광 발전 시설 현장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밭에 대거 유입되면서 농사를 망쳤다”며 “사실상 산 전체를 깎아 개발하는 대규모 공사를 하는 데도, 호우 대책을 세우지 않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농민은 “막상 다시 농사를 지으려 해도 추가 피해가 걱정돼 손을 놓고 있다”며 “행정기관이 인허가를 내줄 때 정작 인근 주민들이 겪을 수 있는 피해는 고려하지 않은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시공업체도 말뿐이지 뚜렷한 재발 방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사 현장 인근에 있는 소규모 하천에도 많은 양의 토사가 흘러 들어가 엉망이 됐다. 하천의 수질이 토사가 섞인 진흙물로 탁해졌고, 많은 침전물이 바닥에 쌓이면서 하천의 물 높이도 예전보다 급격히 높아져 “집중호우 때 하천이 넘칠까 걱정된다”는 지역민들의 근심이 커지고 있다.

지역민들은 “공사 현장에서 나오는 물길 일부가 농지 한복판을 통과해 집중 호우 때 추가 피해가 불보듯 뻔하다”며 “행정 당국의 강력한 조치가 시급하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태양광 시공 업체에 현장 관리 조치를 주문했다”며 “인허가 조건에는 사면에 보강토 또는 매트로 시공하라고 돼 있어 준공 후에는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