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01.jpg
▲ ⓒ연합뉴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 22일 대전시 중구 산성동 한 공원에 놀이시설의 안전장치 관리소홀 등 생활쓰레기가 방치돼 지나는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전우용 기자 yongdsc@cctoday.co.kr


동심이 피어나야 할 어린이공원이 어른들의 무관심 속에 쓰레기장 등으로 방치되고 있다.

특히 어린이공원을 설치해 놓고 전혀 관리의 손길이 미치지 않고 있어 미관상 문제는 물론 안전문제까지 노출되고 있는 실정이다.

대전지역 공원현황에 따르면 438개 공원 가운데 도시자연공원 7개, 근린공원 82개, 소공원 48개, 주제공원 5개, 어린이 공원 296개 등이다.

하지만 대전시 중구청의 경우 관내에 어린이공원 55개소가 설치돼 있지만 관리인원은 10명에 불과해 거의 속수무책으로 방치돼 있다.

중구지역 어린이공원에는 쓰레기가 사방에 널려 있고 놀이시설은 못이 튀어나와 있는 등 문제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22일 오전 10시에 찾아간 대전시 중구 산성동 당대 어린이공원에는 사방에 생활쓰레기들이 널려 있고 악취까지 진동해 과연 어린이공원인지 의심을 갖기에 충분했다.

또 공원 내 설치돼 있는 놀이터에는 미끄럼틀에 올라가는 곳에 발을 지지해주는 나무가 빠져 있어 자칫 어린이들의 발이 빠져 안전사고가 날 수 있는 상황이다.

3살난 아이와 당대 어린이공원을 찾은 이 모(35·여) 씨는 "이곳을 찾을 때마다 항상 쓰레기들이 너무 많아 공원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못도 튀어 나와 있는 등 놀이시설 관리를 하는지도 의심스러울 정도로 무방비로 방치돼 있다"고 지적했다.

인근 주민 박 모(56) 씨도 "쓰레기도 문제지만 조명시설이 없어 밤만되면 탈선장소로 변모하는 것도 큰 문제"라며 "공원을 설치하는 것보다 관리가 더욱 중요함을 행정당국이 인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어린이공원이 방치되고 있는 이유는 공원화사업에 따라 곳곳에 공원을 설치했지만 행정기관의 관리가 미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구청 관계자는 "어린이공원의 경우 관리자들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숫자가 많아 제대로 정비를 하지 못한 것 같다"며 "쓰레기를 무단으로 버리는 것은 '내 동네 내 공원 가꾸기' 사업을 실시하는 것처럼 지역민들의 의식변화를 통해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면서 어린이 공원 전반적인 실태를 분석해 시정조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전홍표 기자 dream7@cctoday.co.kr
☞동영상 www.cctoday.co.kr 허만진 영상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