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이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3.05 지역 우수인재 채용 문호 넓힌다

지역 우수인재 채용 문호 넓힌다


메인01.jpg
사진 = 연합뉴스

대전지역 인재들이 지역 우수기업에 채용되도록 길을 터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대전지역 대학에서 배출된 우수 인재들이 수도권 등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막아 지역발전을 도모해야한다는 데 무게가 실리고 있다.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대전에 자리잡은 대학은 4년제 13곳, 2~3년제 5곳 등 18곳에 이른다. 이들 대학에서 2015년 배출된 인재만 4년제 1만 9520명, 2~3년제 7825명 등 2만 7345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절반 가까이는 수도권 등 타 지역에 취업했다는 게 각 대학의 분석이다. 대전지역 우수기업들이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다. 

시간이 지났지만 2010년 충남발전연구원이 발간한 ‘대전·충남지역 4년제 대학 졸업생 노동시장 분석’에 따르면 대전·충남지역 4년제 대졸 취업자 중 59%는 수도권에, 31%는 대전·충남지역에 취업해 지역내 취업비율이 전국 최저치다. 연구진은 우수인재의 외부 유출을 막지 못하면 지역산업 위축과 발전 기회 박탈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찬물을 끼얹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지역 인재들이 마음놓고 일할 수 있도록 우수기업 발굴·홍보로 양질의 일자리를 확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는 우수 기업들의 인력 수급에 어려움 감소, 대학들의 우수 인재 채용을 늘릴 수 있는 ‘일석이조의 장(場)’이 펼쳐져야 한다는 여론으로 이어진다. 대학과 지자체, 기업이 지역인재의 우수기업 채용에 팔을 걷어 올려야 한다는 것이다. 대안으로 거론되는 것이 2004년 발족한 ‘대전권대학발전협의회’의 활성화다. 대전지역 대학 총장들과 대전시장, 대전교육감,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대덕특구기관장협의회장 등으로 구성돼 있는 대전권대학발전협의회는 대학과 기업간 미스매칭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질적인 창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충청투데이는 대전권대학발전협의회의 본연의 역할을 잘 수행하도록 조력자의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 ‘Happy together-지역인재가 지역기업을 발전시킵니다’ 연중캠페인을 통해 대학과 기업간 미스매칭 문제를 선순환의 구조로 완성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지역대학, 지역기업이 모두 상생발전 할 수 있는 장 마련을 통해 지역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다하는 동시에 더 나아가 지역을 사랑하는 애향심 고취도 불러일으키고자 한다. 한 대전지역 대학 관계자는 “상장기업·강소기업을 지역인재에게 알리는 일에 지역이 함께 나선다면 우수인재의 외부 유출 방지와 지역경제 활성화, 채용 가속화 등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