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여건 확충 기여 기대감

슬라이드뉴스2-코스트코대전점.jpg
▲ 사진 = 코스트코 대전점. 다음 로드뷰 캡처

창고형 대형 할인매장의 슈퍼 공룡으로 불리는 ‘코스트코 세종점’이 올 하반기 문을 연다. 세종시와 인접한 대전 유성, 청주, 공주 등의 고객들까지 몰려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유통업계의 지각변동이 예고 되고 있다. 20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따르면 행복도시 대평동(3-1생활권 C6-1구역)에 건립 중인 대형 판매시설인 ‘코스트코 세종점’이 5월 준공을 마치고, 오는 8월쯤 개장 할 계획이다. 

행복청 관계자는 “코스트코 세종점은 5월쯤 준공을 완료한다. 당초 3월 개장할 계획이었지만 코스트코 내부 사정상 올 하반기, 8월쯤 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코스트코 세종점은 기존의 창고형 매장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입면 일부에 색깔 벽돌을 사용하는 등 디자인을 개선했다. 기존 코스트코 매장에서 발생되는 주차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후 지상 5층을 증축해 추가로 387대의 주차대수를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에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행복청 관계자는 “행복도시 인구증가와 함께 주민 편의시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코스트코가 개장할 경우 지역의 정주여건 확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시민들은 코스트코 개점 소식에 환영하는 분위기. 세종시에 거주하는 직장인 최모씨는 “대형 할인마트인 코스트코 개점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다”면서 “세종시 내에 대형 유통시설이 코스트코가 문을 열 경우 시민들의 편의가 대거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코스트코 세종점이 오픈할 경우 세종을 비롯한 인근 지차체 유통업계의 지각변동이 예고되고 있다. 

행복도시에는 지난 2014년 홈플러스 세종점에 이어 2015년 이마트 세종점이 개장했다. 이번 코스트코 세종점은 행복도시 세번째 대형마트다. 또한 이마트 계열인 노브랜드 매장 등을 포함한 기업형 슈퍼마켓(SSM)도 행복도시 내에 22곳이 운영 중이다. 창고형 대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 개점시 세종시 내 기존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도 일정부분 타격이 불가피 할 것으로 관측된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청주에 '이마트 창고형 매장' 들어오나


청주지역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이마트 창고형 매장이 청주에 들어올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현실화할 경우 청주지역 유통업계에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27일 청주지역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지난해 말 청주테크노폴리스 예정지역 내 상업용지 매입을 위한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 청주시와 청주테크노폴리스 자산관리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청주테크노폴리스 내 상업용지 면적은 3만 9612㎡다. 이곳에는 이미 창고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가 지난해 입점을 추진한 바 있다. 하지만 코스트코는 지역 유통업계 및 시민단체의 반발이 일어나자 청주 진출을 포기했다. 코스트코는 대신 인근 도시인 세종시 3-1생활권인 대평동 일원 3만 3000여㎡ 부지로 선회했고, 2018년 3월 개장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청주 진출이 예상되는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코스트코와 비슷한 창고형 대형유통매장이다. 소규모 가족을 중심으로 판매전략을 세운 일반 대형마트와 달리 공동구매, 대가족, 소매상 등을 주요 고객으로 하고 있다. 코스트코가 청주 진출을 포기하고 세종시로 방향을 틀었지만 이마트 트레이더스의 청주 진입은 현실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일단 코스토코 입점 무산 이후 지역민들 사이에서는 아쉬움을 토로하는 분위기도 적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또 창고형할인매장의 특성상 전통시장과는 고객층이 다르다는 점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창고형할인매장은 대가족 또는 여러 가족의 공동구매가 주를 이루고 있다. 전통시장 상인의 경우 기존 도매상 보다 저렴한 가격에 물건을 구입해 소매로 판매할 수도 있다. 관련업계에서는 창고형할인매장의 경쟁자는 전통시장이 아니라 대형마트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청주 지역에 입점하기 위해서는 지역과의 상생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대두되고 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청주 진출을 극비리에 추진하고 있는 것도 지역여론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청주지역은 이미 대형마크가 포화상태라는 분석이 많지만 이마트 트레이더스의 입점이 확정될 경우 유통업계의 지각변동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심형식 기자 letsgoh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