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4년제 취업률 51%… 전문대 59%로 ‘우위’

채용박람회.jpg
▲ 충청투데이 DB

대전지역 4년제 대학들이 취업률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6년 간 4년제 대학생 수는 늘었지만 취업률에서 전문대에 뒤쳐졌기 때문이다.

24일 충청통계청이 발표한 ‘최근 6년간 충청지역 대학졸업자 취업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지역 4년제 대졸자의 취업률은 51.1%로 2010년 54.3%보다 3.2%p 낮아졌다. 같은 기간 대전지역 전문대졸자 취업률은 지난해 59%로 6년 전(57.7%)보다 1.3%p 높아졌다. 

지난해 기준 대전지역 4년제 대졸자와 전문대졸자의 취업률은 전문대가 7.9%p 높게 집계됐다. 이러한 현상은 직렬별로 더욱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대전지역 인문사회계열 취업률은 전문대졸자가 59.7%로 4년제 대졸자(46.8%)보다 12.9%p나 높다. 

전문대 인문사회계열 졸업자의 취업률은 2010~2016년 4년제 대졸자보다 상회했다. 전문대졸은 2013년 65.7%로 정점을 찍는 등 50% 후반부터 65% 중반을 오르내리고 있다. 반면 동일 계열의 4년제 대졸자 취업률은 40% 후반부터 50%대를 기록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그나마 취업이 수월하다는 자연과학계열도 4년제 일반대는 최근 6년 간 전문대에 최대 9%p가까이 뒤지고 있다.

대학들은 이번 조사로 위기감이 한층 더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고강도 구조개혁을 추진하면서 취업률을 하나의 중요 지표로 삼기 때문이다. 대전지역 한 대학 관계자는 “4년제 대학은 종합대학이기 때문에 여러 계열에 걸쳐 교육을 시행한다”며 “이에 따른 취업률 지표 관리를 하고 있지만 계열에 따라 차등을 보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충청권 대학들의 전체 취업률이 수도권은 물론 여타 시·도를 크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청년 실업난 속에서도 다양한 취업 프로그램을 마련한 충청권 대학들이 나름대로 선전한 것으로 평가된다.

반면 대학 졸업자의 정규직 취업률은 3년 연속 하락하고 시간제·일용직등 비정직 취업률은 3년 연속 올라 사회 초년병들의 근무환경은 갈수록 열악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올해 전국 520개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55만 896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08년 취업통계조사(4월 1일 기준)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충청권 대학 취업률 전국 최고

충청권 소재 대학들의 취업률은 78.2%를 기록하며 수도권 소재 대학의 전체 취업률 75.2%을 앞질렀다.

이는 영남권 취업률 78.4%보다 0.2% 뒤쳐졌으나 경인권 77.9%, 호남권 76.9, 강원 73.8%, 서울권 71.9%보다 앞선 결과다.

전문대학은 충청권이 90.6%로 영남권 90.2%, 호남권 84.4%, 4년제 대학은 충청권 71.8%, 호남권 69.0%, 강원권 68.8% 등으로 충청권이 선두를 형성했다.

일반대학원은 호남권(87.7%)에 이어 85.7%를 기록했다. 비수도권 전체 취업률은 77.7%다.

대학별로는 취업률 70% 이상을 기록한 전국 80개 4년제 대학 가운데 충청권은 무려 21개 대학이 이름을 올렸다.

충남대와 충북대는 일반대학원 졸업자에선 80% 이상의 취업률을 보였으나 일반 대학에선 취업률 60% 이상 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다.

◆전문대 정규직 취업 강세

전국적으로 전문대 졸업자가 4년제 대학 졸업생보다 정규직으로 더 많이 취업하는 등 취업에 강한 전문대의 면모를 재확인했다.

올해 정규직 취업률은 전문대 64.5%, 대학 48%, 일반대학원 60.5%로 나타나 전문대 졸업자가 정규직으로 더 많이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임시직·시간제 근로자 등을 포함한 취업률도 전문대 85.6%, 대학 68.9, 일반대학원 81.6%로 나타나 전문대 졸업자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근무여건은 갈수록 악화

올해 전국 고등교육기관 졸업자는 모두 55만 8964명이었으며 이중 취업자는 38만 7487명으로 76.7%를 기록했다.

지난해 취업률 76.1%보다 0.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그러나 전체 취업률은 작년보다 상승했지만 정규직만 놓고 보면 취업률은 오히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중 정규직 취업률은 56.1%(28만 3610명)으로 지난해 56.8%보나 0.7%포인트 하락한 반면 비정규직 취업률은 18.8%(9만 4824명)로 지난해(17.7%)에 비해 1.1%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4년제 대졸 정규직 취업률은 48%에 그쳐 역시 지난해(48.7%)에 비해 0.7%포인트 낮아졌다.  서이석 기자 abc@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
 
   
 
   
 
공주대가 70%에 육박하는 취업률로 일반 국립대 중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충남대와 충북대는 50%대의 저조한 수치에 머물렀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이철우 의원이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제출받은 '2007년도 전국 국립대 취업률 및 진학률, 휴학률 현황'에 따르면 일반 국립대 18곳 중 공주대가 68.2%(졸업생 2538명 중 진학자 180명과 입대자 8명을 제외한 취업자 1601명의 비중)의 취업률로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순천대 65.5%, 목포대 64.6%, 창원대 61.9%, 부경대 61.6% 등이 뒤를 이었다.

충남대는 57.7%(졸업생 4106명- 진학 640명- 휴학 28명- 취업 불가능 2명- 외국인 유학생 19명/취업 1972명), 충북대는 58.2%(졸업생 3371명- 진학 425명- 휴학 27명- 외국인 유학생 12명/취업 1693명)로 강릉대(51.7%), 안동대(52.6%), 전남대(53.8%), 부산대(56.2%), 서울대(56.3%), 제주대(56.6%), 군산대(56.9%) 등과 함께 50%대에 머물렀고 전북대가 48.9%로 가장 낮은 취업률을 나타냈다.

특수목적 국립대 5곳 중에는 목포해양대가 79.1%로 수위에 올랐으며 금오공대 77.4%, 한국해양대 71.2%, 한국체대 70.5%, 한국교원대 61.0% 등의 순이었다.

일반 국립대 졸업생들의 대학원 진학률은 서울대가 27.9%로 가장 높았으며 충남대는 15.6%, 충북대는 12.6%, 공주대 7.1%로 집계됐다.

휴학률은 군산대가 39.8%로 가장 높았고, 충남대 29.6%, 충북대 31.9%, 공주대 25.8% 등으로 조사됐다.

 최 일 기자 orial@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