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계룡'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04 '가을' 타세요? … 山을 타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남 계룡은 천혜의 명산인 계룡산과 인접하여 자연경관이 조화롭게 이루어졌다.특히 계룡시는 조선초 태조 이성계가 신도읍지로 정할 만큼 명당으로 1년간 대궐공사에 쓰이던 주촛돌이 지금 문화재로 남아 안보견학지로 개방하고 있다.

행정중심 복합도시와 대전 인접도시로서 장점을 지니고 있는 계룡시에서 가볼 만한 곳을 둘러보자.

◆계룡산 천황봉

최근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가을로 접어들면서 등산객들이 부쩍 늘고 있다. 인근 대전과 논산, 공주 등의 등산객들이 많이 찾는 산이다.

계룡산 주봉인 천황봉은 높이 845m로 타 지역의 산과 비교할 때 그다지 높은 산은 아니지만 시내에서 보면 선뜻 이마에 닿을 듯 솟아 있어 웅장함을 느낄 수 있다. 천황봉을 중심으로 동쪽으로는 관암산과 시루봉이 등이, 서쪽으로는 향적산과 국사봉이 둘러싸여 마치 산과 언덕이 병풍처럼 감싸안고 계곡마다 맑은물이 도랑을 넘치게 흐르고 있다.

이곳 천황봉 정상부의 지하 20m에 1970년대 군 통신시설인 벙커와 중계첨탑, 삭도 등이 설치되어 충청의 상징인 계룡산 꼭대기 머리를 짓누르고 있어 충청인의 정기를 빼앗기고 있다고 해서 지난 2002년 모든 시설을 철거, 원상복구했다.

◆향적산 국사봉

이곳은 계룡산 동쪽 봉우리 해발 574m이며, 계룡시 엄사면과 논산시 상월면과 경계를 이루고 있다.

계룡산을 향해 왼쪽으로는 연천봉 능선, 오른쪽으로는 천황봉 능선이 장관을 이루는 계룡산을 잘 조망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정상에는 천지 창운비가 있고, 중턱에는 후천개벽원리인 정역(正易)을 저술한 일부 김항 선생이 공부를 하였다는 거북바위가 있는데 그 옆에 국사봉 도장 초당을 짓고 제자들에게 정역을 강론하였다고 한다. 또한 이곳에서 미 하버드대 출신 경북 영주 현정사 주지인 현각 스님이 수행하였고, 외국인 스님 20여 명이 수행 중에 있으며, 템플스테이를 운영하고 있어 전국에서 불교문화 체험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숫용추

계룡시 남선면 대궐터에서 서쪽으로 계곡을 따라 2㎞ 정도가면 10m 높이의 폭포 아래 화강암 바위 속 약 4m 정도 깊이의 웅덩이를 숫용추라고 한다.

계룡산 서쪽에 있다고 하여 서용추라고도 하며, 옛날에 숫용이 살다 도를 닦아 승천한 자리라는 전설도 있다.

숫용추의 명칭은 생김새로 기인된 지명이며, 폭포에서 떨어지는 물과 웅덩이 모양이 남자의 성기를 닮았다 하여 이름이 붙여졌다. 이런 연유로 성기숭배사상과도 깊은 관련이 있어 자식을 원하는 사람들이 이곳에서 소원을 빌었다고 전해진다.

계룡대 내에 있어 안보상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나 계룡시에 안보견학을 위해 출입을 요청하면 관광이 가능하다.

◆ 암용추

동쪽으로 구룡관사 위쪽,  제석사 앞 계곡에는 너비 12m, 깊이 2.5m 정도의 바위로 된 웅덩이가 있다. 이곳이 암용이 도를 닦아 승천한 자리라는 전설이 깃든 암용추이고, 동쪽에 있다하여 동용추라고 부르기도 한다.

숫용추와 마찬가지로 암용추의 명칭은 생김새로 기인된 지명이며, 넓은 바위에 웅덩이가 패여 깨끗한 물이 고여있는 모양이 여자의 생식기를 연상케 한다.

암용추에 들어서면 검푸른 물에 마음을 묻고 촛불앞에 다소곳이 만복을 빌던 조상들의 민간신앙 자취(치성 드리던 흔적)를 주변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곳도 숫용추와 마찬가지로 안보상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며, 계룡시에 안보견학을 위해 관람신청을 하면 출입이 가능하다. 계룡=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