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속으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08 가을운동회가 사라진다
운동장 협소등 이유로 폐지하거나 학예회 대체
중·고교 축제도 학부모 항의 속출 '추억 속으로'

'청군과 백군, 이어달리기, 박터뜨리기, 줄다리기, 차전놀이….'

초등학교 시절, 가을이면 학교 운동장에 전교생과 가족들이 다함께 모여 뛰어놀던 가을운동회가 이젠 추억 속으로 사라지고 있다.

본보가 대전·충남 지역 초등학교의 학사일정을 통해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학교는 가을운동회를 개최하지 않거나 학예발표회 등으로 대체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을운동회를 개최하지 않는 학교의 경우 봄에 축소해 시행했거나 격년제로, 혹은 아예 운동회 자체를 없앤 경우도 있었다.

이들 학교들은 대부분 공간이 부족하다는 것과 학사일정이 가을에 지나치게 편중된다는 것을 이유로 가을운동회를 축소·폐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초 계획돼 있던 가을운동회의 일정을 취소한 대전 서구의 A 초등학교 교사는 "전교생이 다함께 운동회를 즐기기엔 학교 운동장이 너무 비좁고 효율도 떨어진다"며 "학예발표회로 대체함으로써 학생들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저마다 자신의 장기를 뽐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같은 세태는 중·고교에서 가을이면 개최되던 축제의 경우도 다르지 않았다. 대전·충남의 중·고교들은 2~3일에 걸쳐 진행하던 가을축제를 올해는 예년보다 줄어든 당일로 끝내거나 수능 이후로, 혹은 아예 폐지한 학교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 천안의 B고 교사는 "아무래도 입시를 최우선에 둘 수밖에 없다"며 "축제를 반대하는 학부모들의 항의도 꽤 있었기 때문에 일정을 당초보다 줄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런 세태 변화에 대해 학창시절 만들어야 할 또하나의 추억이 사라지고 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들린다.

오는 25일 가을운동회를 개최하는 대전 동도초의 백승재 교장은 "학부모들과 학생들이 다함께 어울리는 축제의 장인 가을운동회가 야외활동을 꺼리는 일부 학부모들의 건의로 사라지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진창현 기자 jch8010@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