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16 한나라 "오늘 추경 처리" 긴장 고조
2008년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를 놓고 여야 간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민생 경제를 위해 추석연휴 전에 국회 예결특위 소위를 통과한 4조 2677억 원의 추경안을 빠르면 17일 처리하자는 입장인 반면 야권은 원점 재협상, 한나라당 사과 등을 요구하며 맞서고 있다.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16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기본적으로 `선(先) 대화, 후(後) 처리'로 갈 것이며, 민주당과 협의를 1차적으로 해보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대화를 강조하면서도 "언제까지나 대화할 수는 없으며, 이제 민주당의 태도에 달렸다"고 강행처리 입장을 시사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의총을 열고 추경 예산의 조속 처리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하루빨리 민생 추경안을 처리해 고통받는 민생현실을 구해내고, 경제를 살리기 위한 개혁입법 처리에도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조기 처리를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추경을 여야 합의로 이번주 내에 처리하자는 입장으로 원점에서 추경을 살펴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박병석 정책위의장(대전 서구갑)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양당 정책위의장이 합의하고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가 확인했던 안을 중심으로 논의하면 쉽게 풀릴 것"이라며 "금주 내 추경안을 매듭짓고 정기국회를 출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번 추경안 편성 중 한국전력과 한국가스공사에 대한 손실보조금 중 삭감액 2500억 원, 자원개발 예산 중 삭감액 4000억 원 등 모두 6500억 원을 대학등록금, 노인틀니, 경로당 난방비, 다자녀가구 건강보험료 지원 등 민생안정 예산에 사용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은 이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추경 처리에 협조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한나라당이 수적 우세를 바탕으로 본회의 등에서 표결 처리할 경우 정기국회 보이콧 등 강경 대응을 할 방침이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추석 이전 예산소위 추경 처리가) 5공 이래 최초의 예산안 날치기 사건이었다는 점에서 이명박 정부의 과거회귀본능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다"며 "한나라당이 일방적 강행을 다시 시도한다면 이후 정기국회 파행의 모든 책임은 한나라당에 있음을 밝혀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선진당은 한나라당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전제로 한 추경안 처리를 주장했다.

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직자회의에서 "여당은 단순히 말로 사과할 게 아니라 거대 여당에 걸맞게 책임소재를 분명히 밝히고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분명한 확신을 줘야 한다"면서 "추경안 처리시한에 임박해 민주당이 2조 9000억 원의 대안을 내놓은 것은 추경 심의를 보이콧하자는 것 밖에 안된다. 여야는 추경안을 정쟁거리로 삼아서는 안된다"고 양당을 비난했다.

 서울=김종원 기자 kjw@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