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3시간만 배우면 덜뜨기 만큼 찍는다.
따블뉴스 블로거 덜뜨기 허윤기씨의 사진강의가 1월 23일 오후2시 대전시청 세미나실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강의에서는 세시간에 걸쳐 자신만의 사진 노하우를 전해줬습니다. 기본적인 사진강의에 앞서 '사진이란 무엇인가?, 좋은 사진은 어떤 것인가?'에 대한 설명으로 시작됐으며 촬영의 3요소인 셔터스피드, 조리개, ISO(필름감도)에 대해서 사진과 함께 설명했습니다. 또 구도 잡는 방법이나 측광, 카메라모드 설정 등 이론적으로 부분을 강의했습니다. 



1. 따블뉴스 블로거 덜뜨기가 말하는 '사진이란 무엇이며 좋은 사진은 어떤 것인가?'

  

  사진은 항상 보이는 것만 담아내는 것이 아니라, 촬영자가 의도하는 대로 재해석해서 만들 수 있다.
또 사진이란 프레임 안에서 잘라내고 앵글을 통해 왜곡시키는 것이 사진의 또 다른 묘미라 할 수 있다.
두 번째로 잘 나오고, 구도가 잘 잡힌 사진을 좋은 사진이라 생각하지만 찍는 사람도 좋아하고, 찍히는 사람도 행복해야 그것이 바로 좋은 사진이다.


2. 촬영의 3요소 그것은 바로 조리개, 셔터스피드, ISO(필름 감도)다.



  첫 번째로 조리개는 사진의 대부분을 만들어 낸다. 렌즈와 조리개를 통해 필름이나 CCD로 빛이 들어간다. 이때
들어가는 빛의 양을 조절해, 밝은 사진과 어두운 사진, 뚜렷한 사진과 배경이 날아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조리개는 최대개방으로 찍으면 찍히는 영역이 얇아져 날아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그러나 조리개를 조이게 되면 심도가 깊어져 모든 게 뚜렷해진다.
두 번째로 셔터스피드는 원하는 순간에 셔터가 열렸다 닫히는 것을 말한다. 
세 번째로 ISO 필름 감도는 빛에 반응하는 속도의 숫자를 말한다. ISO가 높아질수록 거칠어진 면을 볼 수 있
으며 원치 않은 색이 발생한다. 이를 바로 노이즈라고 한다. 


3. 사진은 구도 잡기에서부터 시작된다.



  사진에서 피사체를 배치하면 안 되는 곳은 바로 중앙이다. 중앙에 배치했을 경우 밋밋한 사진을 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늘과 땅을 반으로 나눠 찍게 되면 대조적인 느낌이 들 수 있으며 넓은 바다와 고깃배를 찍을 때는 풍성함을 담기 위해 넓은 바다를 고깃배보다 꽉 차게 찍는다.
덜뜨기님의 인물사진 찍을 때의 노하우는 '컴퓨터 바탕화면 만들기'다. 한마디로 말해서 시선이 가는 곳에
여백을 남겨 아이콘을 배치한다는 말이다.


4. 카메라에 있는 모드 사용하기



  카메라 모드에는 P, S, A, M 모드가 있다. 가장 많이 쓰는 모드로는 P모드가 있다. P모드는 카메라가 조리개
와 셔터스피드를 자동으로 맞춰주는 모드다.
다음으로는 DSLR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A모드다. 이 모드는 조리개만 조절하면 셔터스피드는 자동으
로 설정되는 조리개 우선모드다. 좋은 점은 배경을 날리거나 단체사진을 찍을 때 가장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세 번째로 스포츠 같은 빠른 셔터속도를 요구하는 S모드다. S모드는 셔터스피드를 어느 정도 확보할 때 사용
하는 모드다. 이 모드는 사용자가 설정한 셔터 스피드에 맞추기 위해 자동으로 조리개 값을 설정한다.
마지막으로 매뉴얼모드인 M모드다. M모드는 셔터스피드와 조리개 값을 사용자가 설정하여 사용하는 것으로 P
모드와는 정반대인 모드다. 이 모드는 야경이나 고급 촬영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다.


5. 카메라가 빛을 판단하는 방법(측광)


  측광은 카메라가 피사체의 빛을 어떻게 받는가를 설정한다. 측광을 설정하기 위한 모드는  뷰파이더 오른쪽에 위치한다.
측광의 4가지 종류로 평균 측광, 중앙부 중점 측광, 스팟 측광, 평가 측광이 있다.
우선 멀티패턴 측광은 평균 측광, 평가 측광으로도 불린다. 다양한 배경을 촬영할 때 유용하며 이 측광은 화
면 전체의 값을 계산해 노출을 결정한다. 특히, 강이나 넓은 광장을 촬영한다면 유리하다.
중앙부 중점 측광은 중앙의 빛만 측정해 그곳에 적절한 노출 값을 찾아낸다. 사람을 망원으로 당겨 찍을 때
유용하며 전체를 넓게 담고자 할 때 사용할 수 있다.
스폿 측광은 중앙 서클내 작은 부분을 측광하는 방식으로 꼭 포착해야 할 부분만을 집중적으로 측광한다. 특
정지역에 점을 찍어 노출 값을 카메라가 설정한다.

Posted by 최봄2 트랙백 0 : 댓글 11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의 다리를 촬영한 행위에 대해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내린 가운데 대전에서는 1·2심 재판부가 모두 유죄를 선고, 눈길을 끌고 있다.

대전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김재환 부장판사)는 17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던 박 모(34) 씨의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해자가 미니스커트를 입고 있어 고속버스 자리에 앉아 있을 때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허벅지 이하 부위를 촬영한 것은 맞지만, 여성의 허벅지 부위를 근접 촬영했고 이에 불쾌감을 느낀 피해자가 자리를 옮겼음에도 피의자가 자리를 옮겨 계속 촬영을 시도함에 따라 의도적으로 한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이어 "피고인은 성적 욕망 충족을 위해 촬영한 것이고 피해자도 성적 수치심을 느끼기에는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박 씨는 지난해 10월 31일 오후 5시경 광주발 대전행 고속버스 안에서 미니스커트를 입은 채 앞자리에 앉아 있던 김 모(21·여) 씨의 허벅지 등을 자신의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 2월 1심에서 벌금 50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성우 기자 scorpius75@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