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테크노폴리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2.27 청주에 '이마트 창고형 매장' 들어오나

청주에 '이마트 창고형 매장' 들어오나


청주지역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이마트 창고형 매장이 청주에 들어올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현실화할 경우 청주지역 유통업계에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27일 청주지역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지난해 말 청주테크노폴리스 예정지역 내 상업용지 매입을 위한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 청주시와 청주테크노폴리스 자산관리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청주테크노폴리스 내 상업용지 면적은 3만 9612㎡다. 이곳에는 이미 창고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가 지난해 입점을 추진한 바 있다. 하지만 코스트코는 지역 유통업계 및 시민단체의 반발이 일어나자 청주 진출을 포기했다. 코스트코는 대신 인근 도시인 세종시 3-1생활권인 대평동 일원 3만 3000여㎡ 부지로 선회했고, 2018년 3월 개장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청주 진출이 예상되는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코스트코와 비슷한 창고형 대형유통매장이다. 소규모 가족을 중심으로 판매전략을 세운 일반 대형마트와 달리 공동구매, 대가족, 소매상 등을 주요 고객으로 하고 있다. 코스트코가 청주 진출을 포기하고 세종시로 방향을 틀었지만 이마트 트레이더스의 청주 진입은 현실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일단 코스토코 입점 무산 이후 지역민들 사이에서는 아쉬움을 토로하는 분위기도 적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또 창고형할인매장의 특성상 전통시장과는 고객층이 다르다는 점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창고형할인매장은 대가족 또는 여러 가족의 공동구매가 주를 이루고 있다. 전통시장 상인의 경우 기존 도매상 보다 저렴한 가격에 물건을 구입해 소매로 판매할 수도 있다. 관련업계에서는 창고형할인매장의 경쟁자는 전통시장이 아니라 대형마트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청주 지역에 입점하기 위해서는 지역과의 상생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대두되고 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청주 진출을 극비리에 추진하고 있는 것도 지역여론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청주지역은 이미 대형마크가 포화상태라는 분석이 많지만 이마트 트레이더스의 입점이 확정될 경우 유통업계의 지각변동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심형식 기자 letsgoh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