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뉴스2-아파트.jpg
▲ ⓒ연합뉴스

대전지역이 1순위 청약통장이 급증하면서 부동산 투자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이는 대전지역이 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굵직한 분양을 예고하는 가운데 수요자(투자자·실수요자)들마다 개인의 처지에 맞는 청약 채비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4일 본보가 아파트투유에 공시된 청약통장가입현황을 분석한 결과, 대전지역 1순위 청약통장은 지난 1월(41만 1030좌) 이후 지난 달(45만 755좌)까지 3만 9725좌가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지난 1월(41만 1030좌) 이후 △2월(41만 5898좌) △3월(42만 817좌) △4월(42만 3681좌) △5월(43만 729좌) △6월(43만 5410좌) △7월(44만 6726좌) △8월(45만 755좌)를 기록, 상승하고 있다.

특히 올해 대전지역 1순위 청약통장의 경우 2개월 간격으로 '만 단위'가 바뀌며 상승곡선을 그려왔지만 지난 7~8월에는 4029좌가 늘며 만 단위 전환 속도가 빨라졌다.

상황이 이러하자 부동산 업계는 오는 12월 이전까지 대전지역 내 내로라하는 분양이 없다면 도안호수공원 3블럭 청약경쟁률을 뛰어넘을 수 있는 1순위 청약통장 좌수가 도안2-1단계(이하 상대아이파크)로 몰릴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틀린말은 아니다.

실제 대전지역은 이달 중순 이후 대덕구 신탄진동일스위트로하스(분양 1757가구·임대 566가구) 분양을 시작으로 오는 12월 상대아이파크(2500여세대)·목동3구역(일반 740세대)이 분양을 예고하며 올해 분양 마침표를 찍게된다.

대부분 도시정비사업 분양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청약광풍이 근원으로 꼽히고 있는 도안지역 인근에서 추진 예정인 분양은 상대아이파크 한 곳으로 그 범위가 좁혀지고 있다. 이중 상대아이파크 청약에 대한 투자자(실거주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도안호수공원 3블럭 청약 이후 '도안신도시'에 열리는 매머드급 분양이라는 점과 1억원 이상의 프리미엄이 형성될 것이라는 요인이 무시할 수 없는 대목이다. 여기에 현대산업개발 브랜드 '아이파크'의 가치 및 향후 고가의 프리미엄에 대한 파급력, 수요자들의 믿음이 깔려있다는 점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지역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2013년 이후 주목할만한 신규분양이 없었던 대전지역은 올해 초부터 부동산매카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7월 도안호수공원 3블럭 분양으로 최고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며 “1순위 청약통장 좌수 가입현황을 분석했을 시 오는 11월까지 50만좌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12월 열리는 상대아이파크 분양에는 도안호수공원 3블럭때보다 많은 1순위 청약통장이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안호수공원 3블럭은 당시 대전지역 1순위 청약통장 43만 5000여좌 중 15만 4931좌(35.5%)가 쏟아지며 평균경쟁률 241.3대 1을 기록, 일반공급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메인01.jpg
사진 = 충청투데이 DB

도안호수공원 3블록 분양을 앞두고 역대 최고의 경쟁률이 점쳐지고 있다. 대전에서 가장 핫한 도안 분양시장이 오랫만에 열리고 1년 이상 묵혀둔 청약통장들이 대거 풀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가히 청약 광풍이 예상되고 있다. 

20일 금융결제원 청약통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대전지역 청약통장 가입자는 72만 8420좌로 이 중 상당수가 이번 도안 3블록 1순위 청약이 가능한 청약통장들이다. 수요자들은 이번 도안 3블록을 내집마련의 찬스로 여기고 있다. 그만큼 대전지역에 굵직한 신규 분양시장이 열리지 않았고 도안 3블록이 지역 부동산 시장의 핫플레이스로 여겨지면서 너나 할 것 없이 청약을 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특히 공공개발 성격의 대전도시공사가 시행하는 도안 3블록은 분양가가 일반 민간 분양보다 다소 저렴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반 서민들을 중심으로 마지막 내집마련할 기회로 여기는 분위기다. 여기에 내달 말이나 오는 7월 초 분양이 예상되고 있는 도안 3블록에 이어 오는 11월 초 도안 2-1단계 가칭 상대 아이파크도 분양에 나설 것으로 알려지면서 1순위 청약통장 가입자들은 이 두곳 분양 아파트에 올인하겠다는 전력을 세워두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상황이 이러하자 지역 부동산 전문가들은 도안 3블록의 대전지역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수면위로 드러난 청약통장이 모두 도안호수공원 3블록(1762세대)에 몰릴 경우 평균 413대1 경쟁률을 예측할 수 있고, 이중 특별공급(1114세대), 일반공급(648세대) 수 백 혹은 수 천대 1을 예상하고 있다.



수치상으로 청약통장 절반인 36만 4210좌가 도안호수공원 3블록에 몰린다고 가정해도 특별공급(1114세대)은 326대 1, 일반공급(648세대)은 562대 1이라는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이는 올해 초 수요자들의 주목을 받으며 300대 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했던 'e편한세상 둔산'보다 높은 수치다.

주목할 점은 도안 3블록 경쟁률이 도안 2-1단계 가칭 상대 아이파크보다 더욱 높을 것이라는게 지역 부동산 전문가들의 전언이다. 평당(3.3㎡) 분양가가 1000만원이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도안 3블록의 평당 분양가가 민간개발인 도안 2-1단계보다는 낮을 수 있어 정부의 강화된 금융규제책이 수요층에게 자금 부담으로 다가올 수 있다는 의견이 모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양도소득세 중과, 재건축 규제 등 규제 여파로 기존 주택시장의 거래량이 급감하고 가격도 약세로 돌아서자 청약시장으로 주택 수요자들이 몰리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도안지역에서 오랫만에 열리는 신규 분양이다보니 투자적가치 기대 심리 지나치게 높아지는 상황이기 때문에 도안호수공원 및 도안2-1단계 이후 그동안 관망세를 보여왔던 인근 매매가격이 반등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청약통장 개설자 되레 급증

슬라이드뉴스1-분양.jpg
▲ ⓒ연합뉴스

정부가 부동산 투기 억제를 위한 강력한 규제 대책을 연일 쏟아내고 있지만,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오히려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투기과열지구에서 빠진 대전을 비롯한 일부지역에서 증가폭이 두드러지며, 신규 분양아파트에 대한 열기를 반영했다는 분석이다.

19일 금융결제원 등에 따르면 지난 8월말 기준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는 모두 2051만 4236명이며 전달과 비교해 17만 1144명(0.84%) 증가했다. 이는 지난 3월 증가율 0.91%를 기록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수치다.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올 3월 누계 기준 17만 9379명이 증가한 후 4월 14만명, 5월 10만명 수준으로 증가세가 둔화했다. 올 7월 들어 12만명이 증가하더니 8월 17만명 이상으로 가입자 수가 늘었다.

새 정부 들어 추진한 6·19 대책은 1순위 자격과 재당첨 규제를 강화한 청약조정지역과 분양권 전매 금지 지역을 확대해 투기 수요 차단에 주력했다. 연이은 8·2대책도 세종과 서울 수도권 등 일부지역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고 집단 대출 규제를 강화하는 등 과도한 청약 수요 잡기에 나섰다.

그러나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 이후에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부산, 대구, 대전 등 지방 요지는 1순위 경쟁이 여전히 치열하다. 대전의 경우 하반기 도안호수공원 분양 소식이 전해지면서 시중은행 창구에는 청약통장 가입과 관련 문의가 줄을 잇고 있다.

NH농협은행 대전지역본부가 분석한 대전지역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올 들어 8월까지 2만 25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 8492명)과 비교해 9.5% 늘어났다. 지난달 기준 5대 광역시 청약통장 가입자는 421만 7442명으로 대전의 경우 증가폭이 1.32%로 가장 컸다. 청약 대출 등 강한 규제가 시행 중인 서울 역시 지난달 3만 8748명(0.74%)이 증가해 청약통장 가입자 수가 총 524만 7071명으로 확대됐다.

이처럼 정부의 다각적인 규제에도 불구하고 청약통장 가입자 수 증가폭이 커진 것은 신규 아파트를 분양받으려는 수요가 여전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지역 은행권 관계자는 “점차 강력한 부동산 규제가 나오고 있지만, 지역 분양아파트 청약에 대한 문의가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다”며 “현재 청약종합저축 금리가 일반 정기예금보다 높아 청약과 재테크라는 효과도 있는 만큼 증가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