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29 값싼 전기요금…대전지역 산업단지서 가상화폐 채굴

슬라이드뉴스1-채굴기.jpg
▲ ⓒ연합뉴스

대전지역 산업단지 내에서 가상화폐 채굴장이 불법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조업체 등록만이 가능한 산단 내에서 운영할 수 없는 가상화폐 채굴장이 값싼 전기요금을 노려 암암리에 운영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현황파악 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강력한 제재나 대대적인 현장조사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9일 충청투데이 취재진이 확인한 결과 지역 내 일부 가상화폐 채굴장이 제조업체로 둔갑해 산단 내에서 불법 운영을 하고 있다. 이들은 현재 대전산업단지협회와 대덕산업단지관리공단이 제조업체만 등록을 허가하고 있다는 점을 노려 등록된 제조업체와 결탁, 비밀리에 운영하고 있다는 점이 취재 결과 드러났다.

가상화폐 채굴장의 경우 위탁업 등으로 분류돼 등록자체가 불가한 상황이다. 이들이 산단 내 제조업체와 결탁한 이유는 값싼 공업용 전기를 쓸 수 있다는 점 때문.

실제 취재진은 이날 대전 대덕산단에 등록된 대덕구 신일동의 한 제조업체를 방문한 결과 100여개가 넘는 채굴기가 불법 가동되고 있었다.

공장 내 별도 공간을 마련해 채굴장을 운영하면서 값이 저렴한 공업용 전기를 사용하는 편법을 동원하고 있었다. 해당 채굴장은 불법이 아닌 것처럼 저렴한 공업용 전기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며 고객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점까지 확인됐다. 전력량이 높고 24시간 가동되는 채굴기기 특성상 전기요금 등 관리비가 낮은 곳일수록 고객 유치에 유리하다는 점을 노린 것이다. 

업계에서 일반 체굴장들의 경우 가장 전력량이 높은 기기의 한 달 관리비는 평균 18만원 정도며, 전력량이 가장 낮은 기기의 한 달 관리비도 약 8만~9만원 가량으로 책정하고 있다.

하지만 산단 내 불법 운영되고 있는 해당 업체의 경우 전력량이 가장 낮은 채굴업체 관리비보다 1만~3만원 저렴한 가격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산단의 저렴한 전기를 사용한 덕에 가상화폐 채굴장 1개소당 100만~300만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것이다.

문제의 심각성은 불법 운영되고 있는 채굴장은 이밖에도 더 있다는게 업계의 전언이다. 가상화폐 채굴기기를 유통하는 한 관계자는 “최근 일부 비트코인 채굴장들이 산단 안에서 운영하고 있다가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의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장소를 옮겨다니고 있다”며 “해당 채굴장 외에도 일부 채굴장들이 공장 등으로 둔갑해 공업용 전기를 사용하는 불법행위를 일삼고 있다”고 말했다.

이국환 기자 gotra1004@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