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도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22 지구촌 과학도시 한자리 … 미래 창조도시 도약
내달 9일부터 11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6차 세계과학도시연합(WTA) 대전총회가 역대 총회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치러진다.

WTA 창립 10주년을 맞은 이번 총회에는 세계 30개국 63개 WTA 회원도시(대학, 연구소 등 포함), 대학총장 포럼 참석자 등 외국인 200여 명과 국내 회원, 연구소 등 모두 400여 명이 참석하는 최대 규모로 열린다.

이번 총회의 주제는 '창조도시를 향하여: 과학도시 발전의 회고와 전망'이다.

지난 10년간 WTA의 활동들을 회고해보고, 향후 지속 가능한 과학도시 발전을 위한 비전과 전략을 정립하기 위한 취지다. 모든 행사는 '창조도시'에 초점을 맞추어 지난 10년간 남겨온 WTA 발자취를 돌이켜보고, 장기적인 차원에서 WTA 발전방안에 대해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행사= 제6회 WTA는 9일 대전컨벤션센터 201호에서 열리는 총회(General Assembly)를 시작으로 공식일정에 들어간다.

독일 도르트문트 대학 벡커(Eberhard Becker) 총장의 기조연설과 WTA창립 10주년 기념식수, 국제컨퍼런스, 시장포럼, 본회의 등이 이어진다.

'창조도시를 향한 비전과 전략'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국제컨퍼런스(International Conference)에서는 일본 오사카 시립대학 사사키 마시유키 교수 등이 발표자로 나서 해외성공 사례를 중심으로 창조도시를 실현하기 위한 토론이 진행된다.

WTA 회원도시 시장들이 참여하는 시장포럼(Mayors'Forum)에서는 창조도시 실현을 위한 상호 협력방안이 모색된다.

이번 시장포럼에는 두바이, 이란(ISESCO), 케냐, 난징, 허페, 신추, 시안, 포항, 원주, 글리뷔체, 브리즈번, 시애틀 등 5대양 6대륙의 과학도시 대표들이 참석한다.

특히 10일 총회 본회의(Assembly Meeting)에서는 WTA 관련 주요 의결을 비롯해 WTA가 나아갈 방향과 인류 미래를 위한 '대전선언문'이 발표될 예정이다.

또 2010년에 열리는 제7회 WTA 총회의 개최지도 이 자리에서 확정된다.

한편 WTA 대전총회에서는 4개 도시 및 대학 등이 신규 회원으로 가입할 예정이다.

◆대학총장포럼= 국제기구로서 WTA가 갖는 특별한 의미를 찾는다면 최고의 지성(知性)들의 모임인 세계 대학총장포럼(University President Forum)이 공식행사로 진행된다는 것이다.

벡커 총장을 비롯해 35개 대학 총장과 관계자 100여 명이 이번 총장포럼에 참석해 '창조적 지식사회를 위한 대학'의 역할에 대해 진지한 토론이 열린다.

◆유네스코-WTA 국제공동워크숍= 국제연합교육 과학문화기구(유네스코·UNESCO)와 WTA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워크숍도 주목받고 있다.

UNESCO-WTA 국제협력사업(2005∼2010년)으로 진행되는 이번 워크숍은 개발도상국 과학단지 관리자를 대상으로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과학단지 발전전략을 공유하고, WTA회원과의 국제협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을 통해 과학선진도시는 개발도상국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개발도상국들은 선진도시들을 모델로한 발전 노하우를 배울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 구성되어 있다.

◆새로운 방향 모색= 대전시는 이번 총회를 통해 국제기로서 새로운 모델을 창출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그동안 과학적 협력과 소통, 학술 위주로 진행되던 WTA를 회원도시 간 비즈니스 공간으로 만든다는 계획이 그것이다.

시는 우선 총회기간 중 호주 브리즈번시와 광역통신망 구축사업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맺을 예정이다.

이 사업으로 50억∼100억 원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대전의 뛰어난 IT기술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더 많은 나라에 진출할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대전시는 기대하고 있다.

기업들도 개별적으로 총회 참석자를 상대로 사업설명회를 연다.

내년에 대덕연구개발특구에 연구소를 설립할 두산중공업은 두바이, 바레인, 요르단 등 중동 국가를 상대로 자체 개발한 담수프로젝트에 대한 신기술 수출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계룡건설도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회원들을 상대로 도시 및 산업단지 개발설명회를 마련키로 했다.

시는 이밖에 WTA에 참가하는 외국인사들에게 수시로 대덕연구개발특구 내에 있는 연구소와 기업들을 방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대전의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실질적인 해외판로 개척 효과가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박성효 대전시장은 "내년에 대전에서 열리는 IAC(대전국제우주대회)와 함께 이번 행사를 대전이 국제도시로 성장하는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며 "한글의 과학성을 전 세계 도시와 과학자들에게 알릴 수 있는 이벤트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2006년 4월 UNESCO의 국제 NGO로 공식 승인을 얻은 이래로 UNESCO-WTA 공동협력사업 추진을 통해 회원 확대는 물론 이집트의 무바라크와 케냐의 나이로비대학 과학단지 건설 등 저개발국가 지원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총회는 매 2년마다 대륙별로 회원도시를 순회 개최된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WTA 부대행사]

이번 WTA 대전총회엔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됐다.

대전지역 기업들을 세계에 알려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고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먼저 총회가 열리는 내달 9일부터 10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 103호와 104호에서는 '대전기업 홍보관'이 운영된다.

대전지역 기업 20개 업체의 우수·첨단기술 제품이 전시돼 대전을 찾은 세계과학도시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9일 대전컨벤션센터 104호에서는 주한 외국인투자기업 CEO와 외국 대사관, WTA참석 인사 등을 대상으로 '외국기업 투자유치 설명회'가 개최된다.

대전시 주최·한국외국기업협회(FORCA)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설명회는 대전의 우수기업들을 세계에 알리고 투자유치를 이끌어내는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문화행사도 풍성하다.

총회가 열리는 갑천 둔치(엑스포과학공원 앞)에서는 가을하늘 푸른 창공을 오색물결로 수놓을 '대전국제열기구축제'가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열리는 열기구축제에는 열기구 16개 팀, 동력패러 40팀, 초경량항공기 5팀, 스카이다이빙 2팀 등 국내외 10여 개국에서 63개 팀이 참가한다.

공식행사, 항공행사, 문화행사, 체험행사, 부대행사 등으로 나눠 열리는 이번 축제에서는 특히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될 예정이다.

9일부터 11일까지 카이스트(KAIST)에서는 세계창의력 경진대회가 열린다. 이 대회는 매년 8월에 열렸지만 올해에는 WTA 대전총회에 맞췄다.

이번 대회에는 미래의 에디슨을 꿈꾸는 국내외 10개국 260여 명이 참여해 톡톡 튀는 창의력을 겨루게 된다.

내달 5일에는 WTA 주최로 '청소년 과학글짓기·사생대회'가 열린다.

대전과 WTA회원도시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마련된 이번 대회에 참여하면 '과학도시 대전'을 주제로 글솜씨를 한껏 뽐낼 수 있다.

국립중앙과학관은 일찌감치 특별전시회를 열고 있다.

올해 전국과학전람회 출품작 중 예심 통과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이밖에 8일부터 11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 일원에는 꽃무릇, 국화 등 우리꽃이 전시되며 9일에는 대전문화예술의 전당 아트홀에서 대전시립합창단과 이노폴리스싱어즈가 출연하는 WTA 10주년 기념공연이 열린다.

아랍권역 참가자를 위해서는 행사기간 동안 대전컨벤션센터 104호에 기도실도 운영된다.

 이선우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