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10 초등 영어수업 확대 찬반논란
초등학교의 영어수업 확대를 놓고 찬반 논란이 뜨겁다.

정 부는 영어 공교육 강화 일환으로 초등학교 영어수업 확대 관련 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강력히 추진하고 있고 전교조를 비롯해 한글문화연대 등 59개 시민사회단체는 ‘영어 사교육비 폭등, 영어사대주의 조장’ 등을 내세워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10일 교원소청심사위원회 대강당에서 초등학교 3~6학년 영어수업 시수를 주당 1~2시간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초등학교 영어과 교육과정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공청회에서 제시된 안은 2가지로 제1안은 3~6학년 모두 주당 3시간으로 늘리는 방안이고 제2안은 3·4학년은 2시간으로, 5·6학년은 3시간으로 늘리는 방안이다.

현재 초등학교 3학년부터 시작되는 영어수업은 3·4학년 주당 1시간, 5·6학년은 주당 2시간씩 실시되고 있다.

이에 따라 1안이 채택되면 3·4학년은 주당 2시간, 5·6학년은 주당 1시간이 늘어나게 된다. 2안이 채택될 경우엔 3~6학년 모두 1시간이 늘어난다.

또 1안의 적용시기는 3·4학년 2010년, 5·6학년은 2011년으로 잡혀 있고 2안은 3·4학년 2011년, 5·6학년 2012년으로 제시됐다.

이 번 공청회에서 주제발표를 한 이완기 서울대 교수(한국초등영어교육학회 회장)는 “지금 영어수업 시간으로는 제대로 된 영어교육을 할 수 없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높다”며 “설문조사 결과 학부모 71%, 교사 55.2%가 영어수업 확대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교과부는 이날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수렴해 연말경 1, 2안 중 1개를 최종 확정, 고시할 방침이다. 하지만 전교조와 한글문화연대, 국어단체연합 등 59개 시민단체는 “우리 교육이 '영어몰입교육' 파동에서 드러났듯이 기회 균등의 원칙을 잃어버리고 민족 정체성마저 부인하는 지경으로 치닫고 있다”고 비난하며 영어수업 확대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치 지도자들은 영어 구사 능력이 마치 국가경쟁력의 필수 조건인 것처럼 전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며 “초등 3학년에게 3시간은 너무 무리한 요구로 이러한 상황에서 애국심은 점차 약해질 것이며, 나라발전은 사상누각이 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초등 영어수업이 확대되면 학습 내용은 많아지고 평가도 어려워져 학부모의 사교육비 지출은 폭등할 뿐만 아니라 국어교육을 비롯한 다른 교과목 교육 간의 심각한 불균형을 초래할 것”이라며 “영어회화 만능주의와 영어 만능주의라는 비교육적 망상을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 충북지부 관계자는 “현 상황에서 수업시간을 늘린다고 영어 격차가 해소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영어 사교육만 부추기고 오히려 초등학교 때부터 영어 포기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인석 기자 cis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