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서울서 대규모 집회, 18일 오전 4시부터 24시간, 대전 개인택시 참여의사 철회, 세종·충남·청주도 동참안해

슬라이드뉴스1-택시.jpg
▲ ⓒ연합뉴스

전국 택시업계가 '카풀 서비스 앱' 근절 촉구를 위해 택시 파업을 예고하고 있지만, 충청권에선 파업 없이 정상 운행될 예정이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택시업계는 18일 카카오의 카풀영업행위를 반대하기 위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되는 '택시생존권 사수결의 전국대회'에 동참하지 않기로 했다. 당초 대전 택시업계는 전국 택시업계의 집회에 참가키 위해 18일 오전 4시부터 19일 오전 4시까지 24시간 파업에 들어가기로 했지만, 이날 막판 자체 협의를 통해 파업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전시에 등록된 택시는 총 8664대로, 개인택시 5352대와 법인택시 3312대 등이다.

대전시는 시민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파업 당일 택시부제를 전면해제하고 출퇴근 시간대 시내버스와 도시철도 배차 간격 조정, 증차 운행하며 막차 시간을 연장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었다. 또 예비차량을 투입하고 승용차 요일제 임시해제, 자가용 승용차 함께 타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 범시민 운동 전개 및 홍보로 대중교통 수요를 분산해 대응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대전 택시업계가 파업을 철회하면서 향후 움직임을 지켜볼 예정이다.

세종과 청주, 충남의 택시는 처음부터 파업에 동참하지 않기로 했다.

세종시 택시 344대(개인 218대, 법인 126대)는 정상 운행을 이어간다.

청주의 개인택시 2537대, 법인택시 1606대도 정상 운행에 들어간다.

개인택시 청주시지부는 이날 오전 운영위원회를 열고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운행 중단을 취소했다.

충남은 이번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와 관련해 당장 운행을 중단하지는 않겠단 입장을 내놨었다.

다만 18일 결의대회에 참여한 뒤 택시업계의 뜻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전면 파업과 택시를 타고 서울로 상경하는 방안 등을 고려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내 택시는 지난해 말 기준 총 6351대(개인 4107대, 법인 2244대)다. 본사종합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속보> = 전국 10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전국회의'가 24일 충남 연기에서 제5차 대회를 열고 수도권 규제완화에 총력 대응키로 했다.  <본보 9월 8일자 1면 보도 등>

특히 이날은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가 최근 정부와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수도권 규제완화 방안을 최종 결정짓는 하루 전이기도 해 대규모 규탄집회 등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수도권규제완화반대 전국연대와 지방분권운동 충남본부, 충남도 등에 따르면 최근 국토해양부와 기획재정부,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등이 전면에 나서 수도권 규제완화를 노골적으로 합리화 함에 따라 이를 적극적으로 제지하기 위한 전국회의를 열어 본격적인 대응체제를 갖추기로 했다.

당초 이날 대회는 행정도시 변경고시가 지연됨에 따라 충남 연기에서 회의를 개최해 상징성을 두기로 한 것이었지만 이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켜 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13개 비수도권이 공동대응해 수도권 규제완화를 물리적으로 저지한다는 복안으로 마련됐다.

더구나 오는 22일에는 서울 종묘공원에서 서경석 목사가 이끄는 선진화시민행동이 중심이 돼 '수도권규제개혁촉구 국민운동본부'를 결성, 대규모 수도권 규제개혁 촉구대회를 여는 데 따른 비수도권 대응 방안으로도 해석되고 있다.

이날 대회에는 이완구 충남지사를 비롯해 경북과 강원 등의 자치단체장들도 참석의사를 밝혀 사실상 비수도권이 한데 모인 '집단행동의 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선 수도권규제완화반대 전국연대 공동대표는 "지방경제 몰락을 가져올 수도권 규제완화를 강력 저지하기 위해 규탄집회 등을 계획하고 있다"며 "특히 충남은 수도권 규제완화 시 직격탄을 맞는 곳이어서 이날 충남에서의 대회가 더 큰 의미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충북 경실련 관계자도 "10여 년 전 서울 종묘공원에서 첫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집회를 열었었는데 그 자리에서 수도권 규제완화 옹호단체들이 반대의 주제로 집회를 연다는 게 역사적 아이러니"라며 "어떠한 식으로든 수도권 규제완화 반대를 위해 행동으로 보여 줄 때가 온 것 같다"고 강조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정부가 지난 10일 2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열고 지역발전정책을 구체화시키기 위해 발표한 광역경제권 중심의 선도 프로젝트 추진안이 지역발전을 이끄는 동력임에는 틀림없지만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해서는 안된다"며 "이날 대회에 타 지역 단체장들도 참석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접촉에 나선 상태"라고 설명했다.

임호범 기자 comst999@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