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01.jpg

큰 폭으로 감소하는 입학정원과 수도권 위주로 집중된 정부 교육재정까지, 지역대학의 앞날이 캄캄하다. 최근 교육부가 실시한 2주기 구조조정 이후 지역대 권고 감축률은 서울 대비 최대 16배까지 예상되며 수도권과 지역 간 격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21일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충청권(대전·세종·충남·충북) 대학 정원’의 경우 1주기 구조조정 이전인 2013년과 비교했을 때 총 1만 2503명이 감소했다. 충청지역 소재 대학 전체 53곳 중 정부의 정원감축 권고를 받은 곳은 44개 대학이다. 이후 2013년 총 9만 1983명이었던 입학정원은 올해 7만 9480명으로 13%가 감소했다.

이에 반해 수도권(서울·경기·인천) 대학의 감축 비율은 6%로 충청권의 절반도 채 되지 않았다. 수도권 대학의 2013년 정원인 20만 2181명 가운데 실제 감소 인원은 1만 2314명 정도에 그쳤다. 이 중에서도 서울의 감축 비율은 단 1%로 다른 지역과 확연한 대조를 보였다.

전체 대학의 85.8%를 차지하는 사립대학의 주 재원은 등록금이다. 그렇다 보니 입학정원은 결국 대학재정과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구조가 된다. 따라서 사립대들의 정원 감축은 ‘사형선고’나 다름없다.

메인01-1.jpg


대학교육연구소는 이번 2주기 구조조정 결과 역시 감축인원 1만여명 중 서울이 781명으로 가장 적고, 충남·충북 등 지역 비광역시에서 5113명 줄어 최대인원이 될 것으로 봤다. 그나마 일부 사립대학들은 다양한 형태의 정부재정지원사업을 통해 국고를 지원받고 있지만 이조차 일명 SKY(서울대·고려대·연세대)가 독식(15일자 7면 보도)하고 있는 실정이다.

사립대학의 또 다른 중요한 재원인 ‘기부금’ 역시 서울지역 대규모 대학에 편중되고 있어 지역불균형 문제는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실제 최근 연구소가 발표한 ‘2012~2016년 사립대학 기부금’ 자료에 따르면 한 곳을 제외하고 상위 10개 대학 모두 서울지역인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총 기부금 수입에서 상위 10% 대학 비율은 무려 63.7%에 달했다.

한 충청권 대학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가 불러올 위기는 수년 전부터 예견돼 온 일이지만 정원미달 등 최근에는 피부로 확실하게 체감하고 있다”고 대학가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특히 지역대는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 지역 중심으로 이뤄진 대학 구조조정과 수도권에 쏠린 국가교육예산 등으로 불균형 현상은 개선되기는커녕 오히려 악화됐다”며 “단순히 정원 감축에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대학이 상생할 수 있는 거시적 방법이 모색돼야 할 때”라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메인01.jpg
▲ 1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종로학원 주최로 열린 2018 대입 정시설명회에서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입시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충청지역 4년제 대학 지원(정시) 커트라인(국수탐 표준점수600점만점+영어등급기준)이 인문계열 302점, 자연계열 296점인 것으로 예측됐다. 

서울지역 중위권학과 및 대전·충청지역 상위권 학과의 경우 인문 371점, 자연 363점 이상이어야 지원 가능하며 서울대 중하위권 학과 및 연고대 중상위권 학과(인문)는 388점 이상, 서울지역 상위권 학과 및 대전·충청지역 최상위권학과(자연)는 386점 이상이여야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학입시 전문기관인 제일학원은 13일 내년 1월 6~9일 진행되는 2018학년도 정시모집의 진학 지도에 필요한 정시지원 가능점수 참고 자료를 공개했다.

대전·충청지역 대학별 정시 커트라인을 살펴보면 인문계열의 경우 표준점수(국수탐 600점 만점)를 기준으로 공주교대와 청주교대는 379점 이상, 충남대 영어교육·국어교육, 충북대 영어교육은 374점 이상, 충남대 경영학부·행정학부, 충북대 국어교육·사회교육 371점 이상, 충남대 경제·교육·사회복지, 충북대 지리교육·윤리교육은 369점 이상이면 지원이 가능할 전망이다.

백분위점수(국수탐 300점 만점)로 보면 대전대 한의예 390점 이상이어야 하며 한국교원대 초등교육 280점 이상, 국어교육·영어교육·역사교육·지리교육 286점 이상, 윤리교육·일반사회교육·유아교육·불어교육 270점 이상은 돼야 지원가능 할 것으로 제일학원 측은 분석했다.

메인01-1.jpg
▲ ⓒ연합뉴스

자연계열의 경우 표준점수(국수탐 600점 만점)를 기준으로 KAIST, 충남대 의예는 386점 이상, 단국대(천안) 의예 385점 이상, 충북대 의예 384점 이상, 단국대(천안) 치의예 382점 이상이면지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 충남대 수의예 376점 이상, 충북대 수의예 374점 이상은 돼야 하며 충남대 수학교육과 367점 이상, 충북대 수학교육은 363점 이상, 충남대 기계재료공학교육·응용화학공·전기공학은 359점 이상, 충남대 정보통계·신소재공·메카트로닉스공학, 충북대 간호·화학교육은 354점 이상은 돼야 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와함께 백분위점수(300점기준)의 경우 순천향대 의예 294점 이상, 을지대 의예 292점 이상, 건양대 의학과 290점이상, 대전대 한의예 287점 이상, 세명대 한의예 284점 이상으로 예상되며 한국교원대 수학교육 280점 이상, 생물교육·가정교육 278점 이상, 화학교육·물리교육 274점 이상, 환경교육·기술교육, 공주대 수학교육은 267점 이상이면 지원가능하다는게 제일학원 측의 설명이다.

제일학원 관계자는 “정시전형은 수능 성적이 절대적 기준으로 작용하지만 대학마다 전형방법이 워낙 다양하다”며 “자료는 점수 산정시 12일 발표된 수능 영역별, 과목별 표준점수 도수분포와 전년도 전형결과 등을 참조해 작성됐지만 영역별 반영비율이나 가산점등의 다양한 변수를 고려하지 않은 반영영역 수에 따른 단순 합산 점수로 수험생의 수능 성적을 토대로 지원가능대학, 학과를 우선 가늠해 볼 수 있는 기준표(잣대)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홍표 기자 dream7@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