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기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16 경기 불황 대전지역 기업 “영업이익 목표치 달성 불가”

슬라이드뉴스2-제조업.jpg
▲ ⓒ연합뉴스

경기 불황의 그늘이 깊어지면서 올해 4분기 지역 기업들의 경기전망에도 먹구름은 걷히지 않고 있다.

특히 환율 변동성과 대외 환경 악화, 고용환경 악화 등 요소로 올해 영업이익 목표치 달성에 대해서도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16일 대전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지역 제조업체 350개사를 대상으로 '2018년 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91을 기록했다. BSI는 기업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 한 것으로 100미만일 경우 지난 분기보다 경기가 부정적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조사에서 지난 분기보다 4p 하락한 결과가 나오면서 지역 기업들의 경기 전망은 올해 초 ‘반짝 강세’를 기록한 이후 2분기 연속 하락세를 기록하게 됐다.

부문별 지수에서는 ‘내수 매출’이 100으로 기대치가 기준치를 웃도는 모습을 보였지만 국내·외 영업이익을 비롯해 수출, 자금조달여건 모두 기준치보다 낮은 지수를 기록하며 전반적인 하락세를 이끌어 냈다.

전반적으로 불황의 그늘이 깊어지면서 올해 초 세운 영업이익 목표치 달성에 대해서도 우려하는 기업이 많았다. ‘연초 세운 영업이익 목표치 달성이 가능한지’를 묻는 질문에 59%가 ‘미달할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목표치 근접 또는 달성 가능’하다는 응답은 40%에 불과했다. ‘초과 달성할 것 같다’는 응답은 1%뿐이었다.

목표치 미달을 예상한 기업들은 내수시장 둔화(44.1%)를 주된 이유로 꼽았으며 고용환경 변화(15.5%), 환율 변동성(9.5%) 등이 뒤를 이었다.

이처럼 전반기까지 다소 회복세를 보이던 기업체감경기가 하반기 들어 빠르게 위축되는 가운데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의 확산과 내수침체 장기화 우려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낙폭을 더욱 키워 중장기적 하향세로 접어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뿐만 아니라 이 같은 중장기적 하향세가 지역의 생산성 하락까지 가져올 것이란 우려도 나오는 상황이다. 

실제 응답기업 가운데 66%는 최근 우리 경제가 ‘중장기 하향세에 있다’고 답했으며 ‘회복세 지속 혹은 전환기’로 보는 기업은 14%에 불과했다. 또 중장기 하향세의 원인으로는 주력산업 침체 장기화(36.4%)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